menu

KT  스마트 블로그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열혈강호’, KT 통해 모바일 게임으로 만난다!


▶ KT, 열혈강호 지적 재산권(IP) 확보로 국내 게임개발사들과 컨소시엄 구성
▶ 7개의 우수 게임 개발사 우선 선정해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 제작 지원
▶ 한/중/일 앱 마켓 프로젝트 ‘OASIS’를 통한 게임의 한류바람 선도 추진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서초 올레캠퍼스에서 국내 유명 만화타이틀인 ‘열혈강호’의 모바일 게임 개발 컨소시엄을 구성하기 위한 협정을 체결하고 참여 개발사들과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KT가 열혈강호의 전극진, 양재현 작가와 모바일 게임 개발용 지적 재산권(IP, Intellectual Property) 사용 계약을 마친 후 구성되었다. KT는 이번 계약을 통해 열혈강호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단독으로 개발할 수 있게 된다.

만화 열혈강호는 1994년 만화잡지 ‘영챔프’에서 연재를 시작해 현재까지 판매 500만 부, 구독횟수 10억 회 이상의 기록을 가지고 있는 국내 최고의 인기 무협만화 타이틀로, 이미 온라인 게임 타이틀로 제작돼 큰 인기를 끌었던 바 있어 게임 마니아 사이에서 모바일 게임 출시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KT는 확보한 지적재산권을 통해 효율적인 사업을 추진하고자 ㈜나우콤을 운영총괄로 선정했으며 모비클, 엠게임 등 우수한 게임 개발 역량을 갖춘 7개의 개발사를 우선 선정, 지적재산권 투자(KT), 운영총괄(나우콤), 게임 개발(개발사)의 3자 역할분담 체재를 통해 각자의 개성과 특기를 살린 게임 개발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KT VG(가상재화) 사업담당 최정윤 상무는 “이번 컨소시엄을 계기로 경쟁력 있는 원천 콘텐츠 확보와 KT가 천명한 가상재화 분야 동반성장을 활용한 성공적인 모범사례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우수 콘텐츠가 해외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장기적인 관점으로 마케팅 전략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관련 사 들과의 협의를 거쳐, 한•중•일 앱 시장 교류 프로젝트인 ‘OASIS’를 통해 일본 NTT도코모의 디 메뉴(d-menu), 중국 차이나 모바일의 엠엠 (MM, mobile market)과 같은 모바일 앱 시장으로의 진출을 지원, 한류게임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열혈강호 모바일 게임 개발 컨소시엄
열혈강호 모바일 게임 IP에 대한 투자는 KT가 진행하고, 확보된 IP를 기반으로 각 장르별 게임은 특성에 따른 개발사가 참여한다. 올해 약 10개의 라인업을 예상하고 있으며, 그 중 이미 협의가 완료된 엠게임, 모비클 등 총 7개의 국내 개발사를 시작으로 3D 롤플레잉게임 (RPG), 트레이딩 카드게임 (TCG, Trading Card Game) 등 장르의 중복을 최대한 피해 개발이 진행된다. 효율적인 제품군 관리 및 출시 시점 조율, 공동 마케팅 추진을 위해 운영총괄 대행을 나우콤에서 맡게 된다. 게임을 통해 발생되는 매출은 저작권자, KT, 나우콤, 개발사가 공동 배분하며, 국내외 다양한 플랫폼 사업자와 연계한 마케팅도 적극 협의할 예정이다. 올레마켓 뿐만 아니라 국내외 모든 시장을 대상으로 보다 폭넓은 사업 영역 확대를 추진하며 게임인기 및 성과에 따라 후속작 등도 개발 진행할 예정이다.

2. 참여 개발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