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기업전용 P-LTE, 네트워크 음영지역을 지우다! 


KT가 포항 및 광양제철소 서울센터를 통합하는 ‘기업전용 LTE’ 기반 ‘POSCO-LTE’ 구축을 완료했습니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포스코(회장 권오준, www.posco.com)와 협력해 포항제철소 및 광양제철소, 서울센터를 통합하는 기업전용 LTE기반 ‘POSCO-LTE’(이하 P-LTE)’ 개통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는데요. 보안 뿐 아니라 빠른 속도까지 책임지는 ‘기업전용 LTE’입니다. 기존 망과 달라진 점은 무엇일까요? 


KT의 기업전용 LTE를 기반으로 새롭게 구축된 P-LTE는 외부 공용망과 분리된 무선망을 이용하는 게 가장 큰 특징인데요. 이를 통해 ‘가’급 국가중요시설인 포스코의 엄격한 보안규정을 충족할 뿐 아니라 업무 데이터도 초고속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KT가 가진 기술력을 활용 음성·와이파이·무전기 등 모든 종류의 데이터를 P-LTE 무선망 하나로 빠르게 주고받을 수 있게 구축한 점도 기존 망과의 차이점입니다. 특히 양 제철소의 무선망까지 통합한 이중화 구조로 구축됐기 때문에 한쪽 망에서 장애가 발생해도 다른 지역에서 접속이 가능합니다. 


P-LTE는 여의도 면적의 10배에 이르는 제철소에서 지상은 물론 지하 컬버트(culvert)까지 어디서나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구축됐는데요. 이를 통해 무선 네트워크 음영 지역을 완전히 없애 어느 작업장소에서는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비상통신이 가능해 작업 안전성을 높였습니다.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은 “이번에 구축한 P-LTE가 작업자와 설비, 공정과 작업장을 유기적으로 통합해 더 나은 품질, 더 빠른 생산활동을 통해 포스코의 글로벌 경쟁력이 높아지는데 기여했으면 한다”며, “KT는 한국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기업전용 LTE는 물론 다양한 산업용 IoT 솔루션을 선보이겠다”고 전했습니다. 




 



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카드뉴스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
KT SNS 채널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TV 카카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