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날이 조금씩 선선해지면서 야외 활동을 즐기기 더욱 좋아졌습니다.

밖에서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것도 좋지만,

야외에서 장시간 햇볕에 노출되면 기미, 주근깨, 주름까지 생기는데요.

따라서 여름뿐 아니라 가을에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야 합니다.

자외선 차단 지수 읽는 방법부터 올바른 선크림 사용법까지,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다양한 정보들을 소개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함께 피부 보호하러 가 보실까요?






1. 자외선의 종류 - 자외선 A와 자외선 B




자외선은 파장 길이에 따라 A, B, C 세 종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독성이 가장 강한 자외선은 자외선 C인데요.

다행히 오존층에서 대부분 차단되어 피부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보통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는 자외선은

자외선 A와 자외선 B입니다.


그 중에서도 피부에 가장 많이 도달하는 것은 자외선 A(UVA)입니다.

자외선 A는 해가 뜨면 날씨와 관계없이 지표면까지 도달합니다.

다시 말해, 비가 오거나 흐린 날에도 피부에 침투한다는 것이죠!

유리를 통과하는 자외선 A는 피부 깊숙한 곳까지 침투하는 파장으로

콜라겐과 단백질을 파괴해 노화를 촉진시키는데요.

멜라닌 색소까지 증가시켜 기미나 주근깨을 만드는 원인이기도 합니다.


자외선 B(UVB)는 지표면에 닿기 전에 대부분 오존층에서

흡수되기 때문에 일부만 지표면에 도달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자외선 B를 얕봐선 안됩니다.

유리를 통과하지 못하는 자외선 B는,

자외선 A보다 파장이 짧지만 에너지 방출량이 높아

피부에 닿으면 즉각적인 손상을 일으킵니다.


여름철 장시간 햇빛에 노출되면 화상을 입는 것도 자외선 B 때문이랍니다.

특히 자외선 B에 오래동안 노출될 때 심한 경우

피부암, 백내장 등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할 때 자외선 A와 B를 모두 막아주는지

꼼꼼히 따져보고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2. 자외선 차단 지수 읽는 방법 - SPF와 PA의 차이 알기






선크림을 살 때 보통 SPF 지수가 높은 것이 좋은 제품인 줄 알고

선택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요.

SPF 지수가 높다고 해서 무조건 더 좋은 제품인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면, 뭘 보고 선크림을 골라야 하는 걸까요?



SPF자외선 B 차단 지수로,

자외선 양이 1일 때의 자외선 차단 정도를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자외선 양이 1일 때 SPF 15인 선크림을 바르면,

피부에 닿는 자외선의 양이 1/30로 줄어드는 것이죠.

SPF 지수는 숫자로 표시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숫자로 50까지 표기 가능하며,

그 이상의 제품은 50+로 표기합니다.


숫자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 정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나,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다고 해서 자외선 차단이 더 오래 지속되는 것은 아닙니다.

자외선 차단지수가 높아질수록 자외선 차단제 함유 성분의 종류가 많아져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가볍게 사용하기에는

피부에 부담이 적은 SPF 20~30 정도가 적당합니다.


[사용 상황별 적정 SPF 지수]

| SPF 30 이하 : 가벼운 일상 생활

| SPF 30~40 : 장시간 외출

| SPF 40~50+ : 스포츠 환경



PA자외선 A의 차단 지수를 말합니다.

PA는 보통 +로 표시하며, +가 많을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높아집니다.

최근 PA 차단 지수 범위가 기존 3등급(PA+++)에서

4등급(PA++++)까지 표기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었는데요.

이에 따라 자외선 A 차단 지수 최고 등급인 4등급으로 

층 업그레이드된 선크림이 출시되고 있답니다.



[PA 등급에 따른 자외선 A 차단 효과]

| PA+ : 자외선 A 차단 효과 낮음

| PA++ : 자외선 A 차단 효과 보통

| PA+++ : 자외선 A 차단 효과 높음

| PA++++ : 자외선 A 차단 효과 매우 높음



이제는 자외선 차단 지수 읽는 방법을 제대로 알고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는 것은 물론

자외선 A와 B까지 고루 피할 수 있는 선크림을 골라 보자구요!







3. 자외선 차단제 제대로 바르는 방법 - Q&A로 알아보는 선크림 사용법






꼼꼼하게 고른 자외선 차단제, 대충 바르면 아무 소용 없겠죠?

올바른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으로 소중한 우리 피부를 보호해보아요.


Q.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전 한 번만 바르면 되나요?

'외출 전에 선크림을 열심히 발랐으니 괜찮겠지?'라는 생각은 금물!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줄어든답니다.

그러므로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2~3시간에 한 번씩 선크림을 덧발라 주세요!


Q. 오늘은 날씨가 흐리니까 자외선 차단제 안 발라도 되겠죠?

NO! 아닙니다!

피부 속으로 침투하는 자외선 A는

화창한 날이나, 흐린 날이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지표면까지 도달한답니다.


특히 자외선 A는 색소 침착이나 주름을 유발해

피부에 좋지 않으니, 자외선 차단제는

날씨와 상관 없이 꼼꼼히 발라주세요!


Q. 자외선 차단제는 언제 바르는 것이 제일 좋은가요?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하기 30분 전에 미리 발라야 제 기능을 발휘한답니다.

그래야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 안쪽에 있는 진피까지 충분히 흡수되어

피부를 제대로 보호할 수 있습니다.


Q. 자외선 차단제를 많이 바를수록 좋은 건가요?

얼굴 전체에 바를 경우 검지 손가락 끝 한 마디에 꽉 찰 정도가 적정량이며,

뭉치지 않게 고루 펴 발라 주세요.

특히 눈가에 꼼꼼히 발라서 눈가 주름과 기미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한 뒤에는 깨끗이 클렌징해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


Q. 실내에 있을 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아도 되나요?

기미와 주근깨 등 피부에 잡티를 만드는 자외선 A는 유리를 통과하기 때문에,

실내에 있어도 자외선 A로부터 100%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만약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는다면

운전을 하거나 창가에 앉을 때에도 충분히 피부 노화가 촉진될 수 있는 것이죠!

그러니 실내에 있어도 안심하지 마시고 꼭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세요!







4. 자외선 차단제 추천 - 건조한 가을엔 수분감 가득한 선크림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어느덧 가을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가을 날씨는 선선하지만 햇볕이 여름 못지 않게 따가워서

자외선 차단제를 챙겨 발라줘야 하는데요.

가을에는 특히 갑자기 건조해지기 때문에

피부에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루트리는 유기농 화장품 전문 브랜드인데요.

정제수 대신 유기농 추출수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루트리의 '모비테라피 UV 선 쉴드'는

SPF50+, PA++++ 등급으로

자외선 A와 자외선 B를 효과적으로 막아주는데요.

특히 제주 황칠 나무의 천연 보습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풍부한 수분감을 제공한답니다.

건조한 가을에도 오랜시간 촉촉하고 산뜻하게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것이죠.


백탁현상과 끈적임이 없는 루트리의 보습형 자외선 차단제는

천연 유래 성분과 유기농 원료 추출물을 사용해

피부에 부담이 없어 아이들도 사용할 수 있답니다.


나들이 가기 좋은 가을!

가을 소풍 가기 전, 자외선 A와 자외선 B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고

넘치는 수분감으로 피부 당김 없이 촉촉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선크림으로

소중한 내 피부를 지켜보자구요!



▶ 루트리 더 알아보기 ◀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또한,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문의는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KT CS 트위터(@kt_cs)로 멘션 남겨주시거나 114 고객센터 및 문자고객센터 또는 올레닷컴 고객센터 페이지로 문의해 주시면 신속히 도와드리겠습니다. [▶ 올레닷컴 고객센터 바로가기]



1


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