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참여




▶ 국토부 주최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 통신사 중 유일하게 참여 

▶ V2X 기술로 차량 스스로가 위험요소 인지하는 협력 자율주행 선보여 

▶ 영동대로서 장애물 완벽히 피하고 교통 신호 정보 실시간 수신 성공 

 



KT(회장 황창규, www.kt.com)가 

17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진행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주최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 

통신사 중 유일하게 참여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는 

지난 6일 진행된 ‘국토교통기술대전’과 연계된 행사로 

국민에게 자율주행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해당 기술에 대한 인식도입 필요성을 제고해 

20년 성공적인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이끌기 위해 개최됐는데요. 


이번 행사에는 총 7대의 자율주행차가 참여했으며, 

KT는 차체 길이 12m, 차량 폭 2.5m의 45인승 자율주행 버스를 지원했습니다. 


이 차량은 자율주행 운행 허가를 받은 최초의 대형버스인데요. 

라이다(Lidar)와 같은 기본적인 차량용 센서를 비롯해 

GPS 위치 정보를 보정하는 ‘정밀 측위’ 기술과 

차량 통신 기술인 ‘V2X(Vehicle-to-everything)’가 도입됐습니다. 


KT는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서 ‘협력 자율주행’을 선보였는데요. 

협력 자율주행은 차량이 신호, 주변 차량의 위치 등 

외부 교통 정보를 V2X로 수신해 

차량 스스로가 위험요소를 인지하는 핵심 자율주행 기술입니다. 


KT 자율주행 버스는 국토부 관계자와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참여를 신청한 75명을 순차적으로 태우고 

영동대로 1.5km 구간을 주행하는 과정에서 협력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끼어드는 방해 차량과 사전에 설치된 장애물을 완벽하게 피하고 

각종 교통 신호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이외에도 KT는 KT 자율주행 버스 탑승객에게 

100여 개 채널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멀티채널 스트리밍 서비스’, 

‘증강현실(AR) 게임’과 같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시연했습니다. 

자율주행이 상용화되면 운전자도 차량 내부에서 

자유롭게 다양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KT 플랫폼 사업기획실 김형욱 실장은 

“KT는 꾸준히 자율주행 역량을 확보해 왔고

특히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을 성공시킨 경험이 있다”며,

“이런 노하우를 바탕으로 KT는 국민 기업으로써

국민 삶의 질과 변화에 관심을 갖고 선도하고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또한,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문의는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KT CS 트위터(@kt_cs)로 멘션 남겨주시거나 114 고객센터 및 문자고객센터 또는 kt.com 고객센터 페이지로 문의해 주시면 신속히 도와드리겠습니다. [▶ kt.com 고객센터 바로가기]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KT 5G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