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데이터로밍 무제한’ 자동설정 서비스 출시


▶ KT, 한번만 신청하면 해외나갈 때마다 자동 이용 가능한 ‘올레 데이터로밍 자동 무제한 서비스’ 출시
▶ 기존 ‘필요시 설정’에 ‘자동 설정’ 추가하여 KT 고객은 국내 유일하게 2가지 서비스 중 선택 이용 가능
▶ NTT도코모 제휴, 일본 공항에서 KT 로밍센터 핫라인 통화되는 ‘로밍 고객 상호지원 서비스’ 제공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로밍 이용 고객이 한번만 신청해 놓으면 이후 해외에 나갈 때마다 자동으로 ‘데이터로밍 무제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올레 데이터로밍 자동 무제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상품 출시로 KT가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데이터로밍 무제한 ‘자동 설정’과 ‘고객 필요시 설정’ 등 2가지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해 로밍 이용 고객 편의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우선, 일반 ‘데이터로밍 무제한 서비스’의 경우 하루 1만원씩 요금이 발생하는 서비스특성상 고객이 보다 신중하게 서비스를 이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필요할 때마다 고객센터나 올레닷컴 등을 통해 이용 기간을 설정하도록 돼있다. 이는 단기 해외 여행 고객이나, 특정 기간 외에는 데이터 서비스 차단을 원하는 고객에게 적합하며, 24시간 단위로 과금된다.

새로 출시한 ‘데이터로밍 자동 무제한’ 서비스는 해외에 나갈 때마다 다시 신청할 필요 없이 최초 한번만 신청하면 해외에서 자동으로 이용할 수 있으므로, 비즈니스맨, 스포츠 선수 등 해외 출국이 잦은 고객들에게 특히 유용하다. 해당 국가에 도착해 휴대폰을 켜는 순간부터 바로 적용되며, 그 시간부터 24시간 단위로 자동 과금된다. 고객의 편의를 돕도록 과금이 적용된 시점에 안내 문자가 발송되며, 서비스 신청은 올레로밍 콜센터(1588-0608) 또는 공항 로밍센터(인천/김포/김해/도심)에서 가능하다.

아울러, KT는 NTT도코모와 함께 국내 최초로 ‘로밍 고객 상호지원 서비스’를 지난달 31일부터 시작했다. 본 서비스를 통해, 일본으로 여행하는 KT 고객들은 일본 나리타공항과 하네다공항의 NTT도코모 로밍센터에서 핫라인으로 연결된 KT 로밍 상담사와 직접 한국어로 전화 상담을 할 수 있고, 필요한 로밍 서비스에 쉽게 가입할 수 있다. NTT도코모 고객들도 동일하게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의 KT 로밍센터에서 핫라인을 통해 NTT도코모 로밍 상담사와 전화 통화 및 로밍 서비스 가입이 가능하다.

‘로밍 고객 상호지원 서비스’ 출시로, 출국 전 미처 로밍 상품에 가입하지 못하고 여행을 떠났거나 현지에서 로밍 관련 애로 사항이 생긴 KT 및 NTT도코모 고객들이 보다 신속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KT Product본부 강국현 본부장은 “데이터로밍 자동 무제한 서비스와 로밍센터 상호 지원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더욱 쉽고 편리하게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로밍을 이용하는 고객의 불편 사항이나 의견들을 귀담아 듣고 고객 만족 실현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레 데이터로밍 무제한 서비스는 9월 기준 전세계 94개 이동통신사업자 네트워크를 통해 하루 1만원에 무제한으로 데이터 로밍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국내 유일하게 온전한 24시간을 채워서 쓸 수 있어 고객이 알뜰하고 합리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올 여름 성수기 7~8월 동안 가입자는 지난해 여름 대비 3배 이상 고객이 증가하는 등 해외 여행의 필수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