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ICT 컨버전스 리더라는 kt의 철학 담긴 디자인경영 실현
▶ 기술에서 디자인으로 중심축 전환하는 글로벌 트렌드 선도
▶ PI(Product Identity)는 red dot에서 최고상 수상, 세계가 인정
▶ 디자인 경영을 전국지사 및 신사옥, Virtual Goods 등 경영전반 확대


kt가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해 디자인으로 환골탈태 한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은 15일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그 동안의 디자인경영 적용사례와 제품에까지 확대한 PI(Product Identity)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디자인 경영을 강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2009년 ‘olleh경영’으로 경영방향을 새롭게 정립 후 혁신의 도구로 디자인 경영을 추진해왔으며 그 동안 브랜드, VI(Visual Identity), 공간 디자인 등에 적용하였고 이번에 모뎀, 인터넷전화, 홈허브, 리모컨 등 고객이 직접 사용하는 제품에도 이를 적용한 PI(Product Identity)를 완료하면서 4년간에 걸친 디자인 경영체계를 완성했다.
 
특히 PI 주요 제품 패키지는 글로벌 통신서비스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2012 레드닷(red dot)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Best of the Best를 수상하면서 세계에서도 인정받게 됐다고 이날 밝혔다.
 
kt는 전세계 트렌드가 기술적 우위가 아니라 점차 디자인 경쟁력으로 전환이 되고 있고 글로벌 기업들의 특허분쟁도 기술적 논쟁에서 디자인 논쟁으로 확대되고 있어 글로벌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kt만의 독특함을 살린 디자인 경영체계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kt의 디자인경영은 ‘올레스러움’으로 표현될 수 있으며 여기에는 개방과 공유, 뛰어남과 친근함, 고객편의 증대라는 철학이 담겨있다.
 


■  지난 4년간의 kt 디자인경영 추진성과

kt는 2009년에 새로운 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olleh경영’을 발표한 후 크게 ▲ 공간 운영 ▲ 브랜드 및 다양한 VI(Visual Identity) 시각물 구현 ▲ 일하는 방식과 IT시스템 ▲ 사회공헌 영역 등에서 디자인경영을 추진했다.
 
공간 운영은 기존 전화국 공간을 지역주민이 즐겨찾는 곳으로 개방하고 이에 따라 올레스퀘어와 전국 5곳에 올레애비뉴 등으로 IT체험 및 문화공간으로 바꿨으며, 상담중심의 일반매장도 올레매장으로 새단장하며 고객중심 체험 매장으로 전환했다.
 
브랜드 및 시각물 영역에서는 기존에 기술과 기능의 ‘블루kt’에서 감성과 열정의 ‘레드kt’로 전환하고 유무선 통합브랜드인 ‘olleh’를 론칭하면서 고객에게 통일감을 주면서도 세련되고 친근감이 느껴지도록 디자인했다.
 
올레체, 올레시그널 등 기업이미지가 투영된 다양한 VI(Visual Identity) 영역을 개발하여 고객소통을 넓히기도 했다. 최근 들어서는 kt가 개발한 모바일용 애플리케이션에 디자인 UI를 적용하여 고객이 아이콘만 보더라도 kt가 개발했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일하는 방식과 IT시스템은 ‘사람을 위한 디자인’을 접목하였다. 스마트워킹을 도입, 업무 중심이 아닌 직원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을 전환하였고 전국 16개 지역에 설치한 스마트워킹센터도 기존 사무공간 인식에서 벗어나 직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오픈된 공간으로 변화시켰다.
 
사회공헌도 과거 회사의 수익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는 활동이었다면 기업활동자체가 사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디자인했다. 스마트혁명 선도, 협력사나 앱개발자, SW업체들과의 동반성장 사례가 그 예로 들 수 있다.
 


■  서비스기업의 PI도입, 세계가 인정

kt는 디자인경영을 제품으로 확대한 PI를 이번에 도입했다.
이날 kt는 19일에 개최될 ‘201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패키지까지 버리지 않고 전선정리 도구로 활용할 수 있게 한 친환경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높이 평가되어 최우수 등급인 Best of the Best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레드닷(red dot)은 iF,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이며 kt의 최고상 수상은 통신서비스 기업으로는 처음이며, 거실의 인테리어와 어울리도록 제작된 셋톱박스, 인터넷모뎀, 홈허브 등 가정용 단말기 3종과 PI 홍보브로슈어도 본상(Winner)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Best of the Best는 연간 세계적으로 출품되는 15,000여건 중에서도 단 1% 이내만 주어지는 의미있는 상이다.
 
kt의 PI는 제품을 디자인할 때 제품의 아웃라인 형태부터 버튼, 스위치 등에서도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내포할 수 있도록 고안한 일종의 디자인 가이드라인이며 2013년까지 IPTV 셋톱박스 등 임대형 제품부터 케이블 어댑터까지 총 20여종의 kt 서비스에 관련된 제품 모두에 적용할 예정이다. PI가 적용되면 고객들은  이용하는 모든 제품과 서비스에서 일관적인 kt의 느낌을 받을 수 있게 된다.
 
kt는 과거 통신서비스에서 보면 제품 성능과 기능만 챙기고 디자인은 제조회사의 역할이라 생각했고 이에 따라 외관 형태와 미흡한 디자인 품질로 인해 만족도 저하, 불편함이 발생했으나 이 같은 PI 실현으로 고객지향적인 단말기를 통해 쉽게 kt 제품임을 인식하고 일관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통상적으로 통신관련 제품들은 서비스 기업이 직접 생산하지 않고 중소제조업체가 담당하고 있어 전세계적으로도 일관적인 제품디자인을 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었으나 kt는 모든 단말기에 적용 가능한 ‘PI 매트릭스’를 자체적으로 개발해 다른 기업들이 모방하기 어려운 고유하고 독창적인 디자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kt는 브랜드영역의 BI, 다양한 시각물의 VI, 공간영역 디자인의 SI(Space Identity)와 함께 PI를 기반으로 2014년까지 TI(Total Identity)를 확립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의 kt지사에도 점진적으로 kt만의 디자인 철학인 개방과 공유를 적용한다. 특히 2014년 하반기에 준공예정인 광화문 청진동 사옥에는 옥상과 1층 정원을 개방하는 등 랜드마크빌딩으로 건립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며, Virtual goods 즉, 무형의 서비스 재화의 구성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kt 이석채 회장은 “글로벌 경쟁환경에서 최 일류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디자인경영은 필수이며, kt는 이를 위해 지난 4년간 디자인경영을 일관되게 추진해 2년 연속 DJSI유무선 통신분야 글로벌 수퍼섹터 리더로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면서 “kt는 ‘올레스러움’이 잘 드러나는 디자인경영을 경영전반으로 확산시키고 멋지지만 친숙한 kt만의 이미지를 구축하는 등 끊임없이 혁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