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NTT도코모, 12일부터 양사 멤버십 서비스 교류 대폭 확대
▶ KT 가입자는 일본에서, NTT도코모 가입자는 한국에서 가맹점 혜택 즐겨
▶ 멤버십 서비스 넘어 결제까지 가능하도록 지속적인 협력 진행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일본을 방문하는 KT 고객들에게 일본의 1위 통신사업자인 NTT도코모의 멤버십 서비스인 ‘프리미어 클럽’의 혜택을 제공하는 멤버십 교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KT의 멤버십 서비스 ‘올레클럽’과 전자지갑서비스 ‘모카(MoCa)’를 이용하는 고객이 대상이다.
 
이번 교류로 신주쿠와 오사카에 위치한 타카시마야 백화점 5% 할인과 백화점 내 주요 식당 25곳에서 10% 할인 또는 무료 음료 서비스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일본 가맹점 할인 혜택은 스마트폰에 KT의 ‘올레클럽’과 ‘모카’ 앱을 다운받아 확인가능하며, 내년 1월부터는 일본의 주요 카페 프랜차이즈 등에서 할인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다.
 
또한, NTT도코모 고객은 오는 12월 20일(예정)부터 올레 클럽의 멤버십 혜택중 대표적으로 KT 금호렌트카에서 40% 이상의 할인 및 명동 등 일본 관광객이 주로 찾는 위치의 화장품 브랜드 가맹점(에튀드 하우스, 이니스프리, 토니모리, 프리메라 등)나 오설록, 카페 등에서 10% 할인 등 올레클럽의 멤버십 혜택 중 일부를 이용할 수 있다.
 
양사 가입자 중 NFC 단말 이용 고객은 사전에 쿠폰을 다운로드 받지 않더라도, 양국의 가맹점에서 직접 스마트 포스터의 NFC 단말에 태그해 쿠폰을 다운 받은 후 이용할 수 있다.
 
Product본부장 강국현 상무는 “NFC는 다양한 생활, 금융 서비스를 해외까지 확장하기 매우 유용한 플랫폼”이라며 “이번 한일 멤버십 서비스 교류를 통한 고객 혜택을 꾸준히 확대하여 향후 결제 서비스까지 연계 하겠다”고 말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