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 국내 최초로 IP백본망에 ‘100G 초광대역 융합 전달기술’ 상용화
▶ 트래픽 전달 안정성 강화 및 기존 대비 60% 비용으로 서비스망 제공
▶ LTE, IPTV 등 KT 유무선 상품 이용고객들은 고품질 서비스 즐길 수 있어

 

KT가 100Gbps 기반의 초광대역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으로 고품질의 유무선 통신서비스를 제공한다.

 

KT(대표 이석채 www.kt.com)는 모든 유무선 통신서비스의 근간을 이루는 IP백본(Backbone)망의 처리용량을 기존 대비 10배 증가시켜, 빠른 속도와 안정된 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초광대역 융합 데이터망’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3일(목) 밝혔다.

 

최근 스마트폰, IPTV 등 다양한 스마트 기기가 출시되고 HD기반의 대용량 컨텐츠가 많아짐에 따라, 전세계 통신사업자들은 LTE와 광인터넷(FTTH) 등 초고속 유무선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차세대 네트워크 구축에 나서고 있다.

 

KT가 이번에 도입한 ‘초광대역 융합 데이터망’은 기존 인터넷망과 전송망으로 분리된 전통적인 통신망 구조를 혁신적으로 탈피한 방식으로 구현됐다. IP신호를 처리하는 ‘인터넷 시설(라우터)’에 전송장비(WDM)의 핵심기능인 장거리 광 전송기술(고밀도파장변환기술)을 구현해 하나의 ‘100G 초광대역 융합기술(IPoWDM, IP over WDM)’로 제공한다.

 

KT는 금번 12월 해당 기술을 국내 최초로 서울 부산 간 IP 백본망에 적용해 실제 상용 트래픽 수용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500km 이상의 장거리 구간에 더욱 안정적인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졌으며, 데이터 손실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네트워크 장애 위험도 현격히 낮췄다. 또한, 네트워크 구성이 간소해져 기존 대비 60% 수준의 경제적인 구축비용으로도 보다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 관리가 가능해졌다.

 

또한, 이번 신기술 도입으로 3G나 LTE를 비롯 초고속인터넷, IPTV 등 KT 유무선상품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은 보다 향상된 고품질의 데이터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유무선 네트워크의 근간을 이루는 IP 백본망이 기존 대비 10배나 넓혀져, LTE어드밴스드와 기가와이파이 등 향후 더욱 빠른 차세대 서비스를 완벽하게 지원하고 조기에 구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였다.

 

KT 유선네트워크구축본부 윤차현 본부장은 “이번 신기술 도입을 통해 HD 컨텐츠 시대에 고객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초광대역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을 비롯 향후 도래할 데이터 폭증 시대를 완벽히 대비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KT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초광대역 융합 데이터망’ 기술이란?


- 증가하는 데이터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인터넷시설(라우터)은 수용 회선당 100Gbps를 처리하는 고속화 기술을 구현함
- 이와 함께 IP신호를 광신호로 변화하여 전달하는 전송시설의 핵심기능인 파장변환기능을 인터넷시설에 구현해, 인터넷 시설 간 직접 데이터 트래픽을 전달토록 함

 

 

○ ‘초광대역 융합 데이터망’ 기술 설명도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