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이석채 회장, 설 연휴 특별 호 소통 대책 당부

 


 

▶ KT 이석채 회장, 설 연휴 고객중심 호 소통 중요성을 강조
▶ 짧은 명절 연휴 도로에서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네트워크 대폭 증설
▶ 폭설 등 다양한 상황에 대비해 전문인력 비상 대기 등 대책 강화

 

KT(회장 이석채, www.kt.com) 이석채 회장은 6일 오전 주요 임원 회의에서 올해 짧은 설 연휴기간을 맞아 고객들이 도로상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길찾기 및 여가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고객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네트워크 소통대책을 강화 하라고 당부했다.

 

KT는 이번 설 연휴에 귀향객들이 일시에 집중되어 도로정체와 함께 데이터 통화량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주요 통화량 집중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 및 네트워크 시스템 증설을 통해 고객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대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데이터 트래픽 증가에 대비하여 LTE기지국을 작년 추석에 대비하여 380식 추가 증설하고 3G 음성 및 데이터 증가에 대비해서도 11만개의 기지국 채널을 증설 했으며 데이터의 집중에 대비하여 다중화 경로를 사전 확보해 문제 발생시 서비스 중단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또한, 정전 및 폭설 등 다양한 재난 시나리오에 대비하여 2월8일부터 12일까지를 비상근무기간으로 설정하고 주/야간 작업금지를 통해 최소한의 서비스 중단도 예방하며 실시간 모니터링 강화 및 각 분야별 전문가 600여명이 상시 대기할 예정이다.

 

KT 이석채 회장은 “인구 이동이 집중되는 만큼 평소에 문제가 없던 지역도 원점에서부터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고객들이 짧은 연휴기간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