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IT에서 에너지大亂(대란) 대안 찾다

  

 

▶ KT, IT솔루션 통해 에너지 효율 높이고 블랙아웃 위험 줄이는 IT 성과 발표
▶ 에너지 소비행태 관리 및 제어 시스템 경쟁력 통해 수익화 가능성 열어
▶ 국내 뿐 아니라 핀란드 국가기술단지 관리하는 등 해외서도 인정
▶ 에너지와 ICT 컨버전스 경쟁력 확보 통해 국가 경제성장 이바지

 

KT가 전력난과 에너지가격 상승이라는 위기에 IT솔루션을 통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했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13일 마포에 위치한 에너지통합운용센터(TOC:Total Operation Center))에서 IT를 활용해 에너지사용을 지능적으로 관리하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KT는 이 솔루션을 적용한 결과 에너지 소비를 효과적으로 제어함은 물론, 이를 통해 에너지 소비도 절감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KT는 지난해부터 자사 사옥에 IT 솔루션을 적용하여 13.7%의 에너지를 절감했고, 전국 이마트 110여 개소의 전력 수요관리(DR:Demand Response)를 추진하는 등 국내 지능형 DR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위에 랭크됐다. 또한 해외의 경우 핀란드 국가기술단지의 에너지소비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해주는 등 기술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KT가 IT기술을 활용하여 기존의 전력망에 IT를 접목하여 전력 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인 스마트그리드(Smart Grid)를 추진한 결과이며, 국가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고비용 에너지 소비에 대안을 제시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KT가 에너지 효율도를 높이기 위해 개발한 IT 솔루션은 다음 세가지 측면의 효과가 있다. 첫째 에너지소비 행태를 알 수 있어 불필요한 요소를 줄일 수 있도록 해준다. 둘째 IT인프라와 연계하여 스마트기기에서도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게 해주기 때문에 항시 점검이 가능하다. 셋째 에너지 운용을 지능적으로 관리하는 IT시스템으로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며, 에너지통합운용센터에서 통합 관리하면 각각의 빌딩이나 단지 내 관리인프라 비용도 줄일 수 있다.

 

KT의 에너지관리 관련 IT솔루션으로는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EMS(Energy Management System), DR(Demand Response), ESS(Energy Storage System) 관리시스템<하단 참고자료> 등이 있으며, 마포에 위치한 에너지통합운영센터(TOC:Total Operation Center)에서는 IT솔루션들을 통합, 관리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에너지통합운영센터는 지경부 국책과제인 K-MEG(Korea-Micro Energy) 사업 일환으로 구축되어, 현재 구로디지털단지, 이마트 외에도 세종시의 첫마을 복합 커뮤너티(공공건물 단지) 등 전국에 걸친 대형 빌딩의 에너지 제어를 원격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2013년 내에 서울대, 코엑스, 시화/반월공단, 군장 산업단지 등의 국내 뿐 아니라 미국 뉴욕주립대 병원,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버클리대학 등 해외의 빌딩이나 공간도 관리할 예정이다.

 

 

KT는 이미 지난해 5월부터 핀란드의 국가기술단지(Technical research center of Finland)의 전력, 스팀을 원격 모니터링하면서 해외진출을 했다. 단지 내 전력, 스팀이 유통되는 관에 센서를 연결하여 그 데이터를 IT시스템과 솔루션을 통해 한국에서 실시간 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KT의 글로벌 통신망을 이용해 한국에서도 제어가 가능해 물리적 거리한계 극복이 가능할 뿐 아니라 에너지 소비 행태를 상세히 모니터링하고 분석함으로써 약 5% 정도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보고 있다.

 

세계 조사기관에서 예측한 자료(The Construction Business Journal 2009)에 따르면 통합 에너지 솔루션 시장이 2010년 약 400조원에서 2016년에 702조원으로 성장할 예정이며, KT는 이미 지경부 국책과제인 K-MEG에 참여하며 개발한 통합에너지 플랫폼 경쟁력과 운용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이를 토대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KT는 그린 IT중심의 환경경영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함을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기회제공을 위해 지난 2009년부터 ‘Green KT, Green Korea’ 경영전략을 세운 후 보유한 IT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효율화에 힘쓰고 있으며, 제주실증단지, 대구 실증단지, K-MEG 참여 등을 통해 관련 분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KT 종합기술원장 홍원기 부사장은 “KT는 IC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에너지와 ICT컨버전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에너지가격 상승에 따르는 부담감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감하는 것에 좋은 대안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KT는 보유한 IT솔루션을 지속 업그레이드해서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 통합 에너지관리 솔루션으로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R&D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 참고자료

 

-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지능형 계량 인프라) : 전력사업자와 소비자가 통신망을 통해 상호 정보교환을 하는 양방향 인프라로 실시간 관리가 가능하게 함


- EMS(Energy Management System 에너지 관리 시스템) : ICT 기술 기반으로 빌딩/공장/가정 등의 에너지를 최적으로 운영 관리하는 시스템
(가정용은 HEMS, 빌딩용은 BEMS, 공장용은 FEMS로 세분화할 수 있음)


- DR(Demand Response 수요관리) : 전력 피크 시 전력거래소 요구에 따라 전력수요를 감축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


-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 시스템) : 생상된 에너지를 저장한 후 필요시 공급하는 시스템이며, 예를 들어 태양광을 통해 저장한 에너지를 전력사용에 맞춰 전기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함


- TOC(Total Operation Center 통합운용센터) : 여러 지역 및 단지의 에너지 소비와 생산시설을 통합해 관리해 주는 시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