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지난 2월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규모의 모바일 전시회 ‘MWC(Mobile World Congress) 2013’에서 국내 통신사 CEO로는 최초로 이석채 KT 회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전통적 통신사업의 암울한 미래를 예견하며, 그 대안을 제시하였습니다.

 

세계 통신회사 및 휴대폰 제조사의 최고경영자(CEO)들을 대상으로 한 이날 연설에서는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전통적 네트워크에서 브로드밴드로 이동하고 있으며, 브로드밴드 시대에는 통신의 비중과 가치가 갈수록 작아질 것이다. 이제 통신사들은 스스로 가상재화의 제작자가 되거나 애플의 앱스토어처럼 가상재화 유통사업자가 되어야 한다’는 내용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가상재화 시장에 직접 진출함으로써 ‘전통적인 통신회사’에서 ‘ICT 컨버전스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KT의 사례를 소개하며, 통신회사가 브로브밴드에 기반한 가상재화 사업자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로컬 마켓을 넘어 글로벌 공동마켓을 만들어야

함을 강조, 글로벌 가상재화 시장이 열리면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교육격차 해소, 에너지 절감 등 수많은 사회적 문제에도 큰 도움이 되고 세계 경제 발전의 새로운 엔진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KT는 IPTV 서비스를 유선뿐만 아니라 모바일에서도 제공해 콘텐츠 대량 소비시대를 앞당기며 미디어•콘텐츠 분야에도 진출, 스마트 디바이스를 활용한 e-러닝 서비스를 제공해 계층간 교육격차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KT가 운영중인 숨피(한류 영어정보 사이트), 유스트림(실시간 동영상 중계), 지니(스마트폰 전용 음악서비스) 등이 대표적인 예이며, 한·중·일 공동 앱마켓인 OASIS를 통해 수많은 가상재화 제작자들에게 장터를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아래 이석채 KT 회장이 MWC 2013 기조연설에서 공개한 CEO Keynote speech 의 상세 내용(원문)을 소개해 드립니다.


※ 가상재화란?

디지털 콘텐츠, 앱, IT솔루션, e-러닝, e-헬스 등 브로드밴드 위에서 생산, 유통, 소비되는 비통신 서비스를 통칭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