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서울시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공분야 복지증진에 협력한다

 

 

 
▶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심야버스 노선정책 지원 등 공공분야 현안 해결책 마련
▶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공서비스 개선하는 획기적 사례
▶ 지속적인 아이템 발굴을 통한 공공분야 빅데이터 활용 확대 추진

 

KT(회장 이석채, www.kt.com)와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공서비스 개선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KT의 통신 빅데이터와 서울시의 공공 데이터를 활용하여 개별 데이터 활용의 한계를 극복하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접목하여 시민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공공서비스 발굴에 협력하겠다는 것으로 1차 적용할 시정 현안으로 심야버스 노선 정책지원과 공공 와이파이존 설치 최적지 도출에 대해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KT와 서울시는 통신 빅데이터 정보와 공공 교통 데이터를 활용하여 심야 시간대 밀집지역 분석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심야버스 노선 정책을 지원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서울시는 심야버스 노선을 효율적으로 배치함으로써 심야 시간대 교통약자의 안전 귀가와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은 심야 경제활동 인구의 교통비용 절약에 기여하고 대중교통 이용률 증대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공공 와이파이존 최적지 도출을 위해 와이파이가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 와이파이 접속이 힘든 지역을 분석하고 도출된 최적지에 서울시 와이파이존이 설치되어 시민들의 무선통신 편의성에 기여 할 것으로 판단된다.

 

서울시 김상범 행정 1부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시와 ㈜KT간의 빅데이터 융합, 분석 결과를 시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획기적인 사례가 될 것이며, 우리시는 앞으로도 공공 분야 빅데이터의 주체로써, 시민에게 보다  유용한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융합 서비스 창출이 가능토록 하고, 빅데이터를 행정에 다양하게 접목하는 창조적인 시정 실현을 위해 민관 협력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KT P&I(Platform& Innovation)부문장 송정희 부사장은 “금번 서울시와의 협력으로 빅데이터의 공공분야 적용을 통해 시민들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며, “다양한 분야의 공공 사업에 대한 적극 참여를 통해 사회 전반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의 제휴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