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 관제용 단말장치 중소 개발 협력사(14개사)와 동반성장 협력

▶ KT는 관제용 솔루션을 직접 개발하고, 협력사는 관제용 단말장치를 공급

▶ 인터넷에서 다양한 시설물과 장비를 원격에서 관제하는 서비스 제공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협력사인 디지털테크 등 14개사와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KT G&E부문 기업IT사업본부 송희경본부장 및 사업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협력 모델 강화를 위한 ‘IMS 솔루션 협력사 동반성장 Partners Day 행사’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IMS(Integrated Monitoring Solution)는 건물 내 전력, 조명, CCTV, 네트워크와 외부 공간의 다양한 센서 등의 시설물을 통합하여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고객사별 맞춤형으로 제공되는 인터넷 웹 기반의 원격관제 솔루션이다.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KT는 네트워크 장비, 전력, 환경, 이동체 위치 관제 등의 솔루션 소프트웨어를 직접 개발하고, 협력사는 필요한 장치를 공급하여 고객사에 관제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호 Win-Win형 비즈니스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T는 본 사업협력의 자체 소프트웨어 기술확보는 물론 ▲우수한 협력사 단말장치의 선정 및 육성 ▲관제 서비스 제공을 위한 프로토콜 표준화 ▲협력사 단말장치 선정 구매와 공급 체계 개선 ▲플랫폼 기반의 맞춤형 가상재화(Virtual Goods) 관제 서비스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


KT G&E부문 기업IT사업본부 송희경 본부장은 “KT가 단순히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뛰어 넘어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가치를 부여하는 관제영역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것은 관련 협력사와 KT가 모두 협력을 통해서만 상호 시너지가 일어날 수 있는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 참고자료

KT는 2012년 IMS 관제 서비스를 최초 출시한 이후 약 20개의 단말 생산 중소업체와 협력하여 전국에 30개 이상의 관제 사업에 참여한 바가 있다.

또한, 관제 관련 솔루션 직접 개발을 통해 관제기반 서비스를 제공하였고, 소프트웨어 개발센터를 통해 전국 관제 솔루션 개발 전담 인력을 육성하고 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