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 2015년까지 도시미관을 해치는 이동통신 기지국에 대한 환경정비 추진

▶ 전파산업 인프라 정비와 중소기업 관련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

▶ LTE 등 통신인프라에 수조원대의 투자와 더불어 고객지향적 정비활동 강화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등과 함께 ’13.5.20 오후 3시 강남구 개포동에 설치되어 있는 정비대상 이동통신기지국  현장에서 도시미관을 해치는 이동통신 기지국에 대한 환경정비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2015년까지 전국적으로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기지국 정비 작업을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MOU체결과 함께 PCS서비스 도입 이후 CDMA, WCDMA, WiBro 및 LTE 등 다양한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한 무선설비의 급증으로 인해 주변 환경을 해치거나,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기지국이 설치되어 있는 현장에 대한 방문과 확인이 이루어진다. 


KT는 “민원발생이 우려되는 기지국에 대한 자율적인 정비계획을 수립하였으며, 통화품질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광대역 안테나를 이용하는 등 안테나 수량을 최소화하고, 주변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기지국 환경을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번 KT가 추진하는 자율적인 기지국 정비추진으로 ▲정비대상 기지국으로 인해 발생할지 모를 인명사고를 사전에 예방 ▲민원발생 소지가 있는 기지국에 대해 사전에 환경을 개선함으로써 고객편의를 사전제공 ▲전파산업 인프라 정비와 중소기업 관련 신규 일자리 창출 ▲안테나의 신기술 개발 등으로 정보통신기술의 한 단계 업그레이드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T 네트워크구축본부장 윤차현 상무는 “KT 고객에게 보다 나은 LTE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조 원 대의 투자를 이미 진행해 왔지만 이와 병행하여 고객이 안심하고 고품질의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지국 정비작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