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포스코ICT, 국내 최초 전기택시 사업 협력 강화”

 

 

▶ KT, 포스코ICT와 ‘전기자동차 분야 공동사업’을 위한 사업 협약 체결
▶ ‘Olleh 스마트 택시’ 솔루션에 전기택시 충전관리 시스템 확대 적용
▶ 이산화탄소 절감으로 환경보호 및 에너지 절약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포스코ICT(사장 조봉래, www.poscoict.co.kr) 와 광화문사옥에서 KT G&E부문 사업총괄 임수경전무 및 포스코ICT 이주연 전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분야 공동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와 포스코ICT는 전기택시 차량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전용단말기 개발 및 공급 ▲충전 인프라 구축∙운용∙유지보수 서비스 제공 ▲전기차량기반의 서비스 및 컨텐츠 공급 ▲제주도지역을 기반으로 전기택시 시범사업 추진 ▲콜 서비스 운용 등 지능형 택시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T는 “이번 사업 협력체결을 통해 ‘Olleh 스마트 택시’ 솔루션에 전기택시 충전관리 시스템을 결합하고, 그린ICT의 일환으로 이산화탄소 절감 등 환경보호 및 에너지 절약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G&E부문사업총괄 임수경 전무는 “전기택시 사업은 친환경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사업으로, 이번 포스코ICT와의 전기차 업무 협력을 통해 그간의 관련사업에서 쌓여온 내재화된 역량을 전격 투입하여 전기차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ICT 이주연 전무는 “탄소없는 섬으로 육성중인 제주 서귀포시 가파도를 비롯한 제주지역에 전기차 충전소, 중앙관제센터를 구축해 운영하는 전기차 및 기반인프라 운영경험과 역량을 기반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KT와 전기택시 사업활성화를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