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2013년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되는 애플의 연례행사 WWDC 2013 (Apple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세계개발자회의)의 막이 드디어 열렸습니다. 한국 시각으로는 6월 11일로 넘어가는 새벽 2시에 키노트가 시작되었는데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올레 스마트 지니어스가 발 빠르게 전해드리겠습니다. WWDC 2013의 현장, 함께 살펴 보실까요? 







매년 우리에게 새로움과 놀라움을 안겨주는 애플사의 WWDC! 역시 우리가 기대했던 것, 그 이상의 놀라움을 가져다준 WWDC 2013이었습니다. 올해 WWDC 2013의 최고 핫이슈는 단연 iOS7이었는데요. iOS7 뿐만 아니라 이번에 공개된 새로운 맥os와 맥북에어 그리고 맥프로에 이르기까지! 이번 키노트에서 공개된 다양한 애플의 신제품 및 업데이트 소식을 이제부터 차근차근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하얀색 배경위에 감각적인 단어들과 흑백의 세련된 도형과 선의 애니메이션  오프닝이 끝나고 애플의 최고경영자인 티모시 쿡의 등장으로 WWDC 2013은 시작되었습니다.




그동안 애플이 걸어온 길과 몇 가지 업데이트 사항들에 대하여 먼저 이야기하고, 세계 각국의 애플스토어들에 대한 소개, 지난 5년간의 앱스토어의 역사와 기록을 숫자로 정리한 결과, 그리고 iOS를 기반으로 한 애플의 앱 생태계에 대한 만족도와 그 동안 이룩해온 놀라운 발전을 키노트로 발표하였습니다.

 

이어서 등장한 Anki사는 iOS를 기반으로 게임 앱을 통해서 실제 AI(인공지능) 기기들을 움직이는 시연을 보여주었습니다.






금번 WWDC 2013의 관전포인트는 단연 iOS7입니다. 아마 iOS 기기를 사용하는 많은 전세계 유저들이 가장 기대했던 소식이 아닐까 싶은데요. 실제로 이날 공개된 iOS7은 첫 등장부터 많은 이들을 술렁이게 했습니다. 




디자인부터 뭔가 확연하게 달라진 iOS7! 우선 깔끔하고 더욱 직관적이며 황금비율에 최적화된 구성과 배치를 자랑하는 인터페이스와 여러 가지 화려한 애니메이션으로 업그레이드된 iOS7의 티저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You know good design when you use it!"


진짜 좋은 디자인은 사용할 때 알게 됩니다!



 

제일 처음 선보인 것은 새로운 잠금화면이었습니다. 기존과 다르게 컬러풀해지고 더 투명해진 느낌을 주었는데요. 잠금화면 상태에서도 배경에 애니메이션 효과삽입이 가능해졌습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레이아웃으로 디자인된 홈화면도 돋보였는데요. 글씨체도 보다 얇고 간결해진 모습입니다. 또한 홈 화면에서도 사용자가 아이폰을 사용하는 상황에서 자이로스코프를 인식하여 애플리케이션 아이콘들이 3D로 사용자의 시선에 따라 움직이는 최적화된 애니메이션 효과를 선보였습니다. 


 


캘린더는 OS X의 캘린더와 같이 더욱 사용하기 편해졌으며, 날씨 앱과 같이 스와이핑을 하면 일,주,월,년간 단위의 관리창으로 더욱 손쉽게 이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메일과 메세지 또한 기존에는 왼쪽 상단에 뒤로가기 버튼을 눌렀다면, iOS7에서는 메세지 대화 이후 스와이핑을 통해서 메세지 목록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알림센터는 더욱 투명하게 변했으며, 여기에 Today View라는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3가지 메뉴중에서 이 Today View를 선택하면, 캘린더와 여러 애플리케이션에 입력된 일정과 날씨 그리고 주식 등의 정보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상단 부분을 스와이핑으로 내려서 알림센터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면 , 이제 iOS7에서는 하단 부분에서 스와이핑하면 컨트롤 센터를 불러와서 기능을 더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존 iOS6까지는 화면 밝기, 와이파이, 블루투스, 방해금지 모드를 조정하려면 ‘설정’메뉴로 들어가야했지만, 이번 업데이트를 통하여 ‘설정’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컨트롤 센터에서 간편하게 바로 바로 켜고 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미디어 플레이어 기능과 하단에 실행되는 앱들까지 표시되게 배치를 한 점은 사용자에게 더욱 편리한 사용감을 제공하려는 애플의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는 사항이었습니다. 





"iOS 7 introduces great new features

like Control Center, AirDrop for iOS, and smarter multitasking.

It also makes the things you do every day even easier, faster, and more enjoyable."


컨트롤 센터, 에어드롭, 멀티 테스킹 그리고 한국인을 위한 천지인 등

주목할만한 다양한 기능들이 새롭게 추가되었습니다!




iOS7의 새로운 디자인에 대해서 먼저 보여드렸다면, 이제 업그레이드된 OS의 기능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키노트에서는 10가지의 기능이 소개되었는데요. 이 중 올레 스마트 지니어스가 주요하다고 생각한 5가지 포인트를 설명해드릴게요.




우선 혁신적으로 진화한 멀티테스킹입니다. 지금까지는 홈 화면에서 홈버튼을 두번 눌러서 실행 중인 어플리케이션들을 선택해서 바로가거나 꾸욱 눌러서 실행 중인 앱을 종료하면서 메모리 관리를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iOS7에서는 홈버튼을 두 번 누름과 동시에 하단에는 실행 중인 앱 그리고 상단에는 해당앱의 창을 띄우는 화면 구성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한눈에 들어오는 화면구성을 통해 더욱 용이한 멀티테스킹이 가능해졌습니다. 여기에 OS X의 App nap기능이 적용되어 전력효율과 CPU 점유율을 효율적으로 제어하게 되어 사용시간이 더 길어졌음을 강조하였습니다. 




다음으로는 아이폰의 웹브라우저 사파리 또한 업데이트가 되었는데요. iCloud Keychain의 적용으로 더욱 쉬워진 로그인 관리와 더욱 부드러워지고 빨라진 줌인과 터치기능을 소개하였습니다. 전 페이지로 돌아가려면 좌측 하단부의 뒤로가기/앞으로가기 버튼을 이용했었어야했던 이전과 달리 iOS7에서는 좌우로 화면을 스와이핑하여 히스토리에 따라서 페이지를 이동하는 형식으로 인터페이스가 변화되었습니다. 여기에 관심 페이지를 뉴스피드처럼 읽을 수 있으며, 탭 이동에 있어서도 더욱 화려한 애니메이션 효과가 가미되었습니다. 




또 하나의 혁신적인 변화는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용자들끼리 더욱 간편하게 파일공유가 가능해졌다는 것입니다. ‘AirDrop’ 기능을 통해서 같은 와이파이로 연결된 사용자들끼리 사진과 컨텐츠를 더욱 쉽게 공유하게 되었습니다. 




카메라 앱에서는 다양한 컬러필터와 새로운 사진관리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기존 사진 앨범에서는 많은 사진을 죽 나열해놓은 배치였지만 iOS7에서는 이제 찍은 날짜와 위치에 따라서 사진 앨범들이 나열되어 더욱 빠른 탐색과 효율적인 사진 관리가 가능해졌습니다. 




시리(Siri)는 더 넓어진 음성인식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시리로 트위터나 위키피디아의 검색 그리고 ‘iOS in the Car’로 이제는 시리의 음성인식을 통한 드라이브까지 그 영역을 더욱 확대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노래들을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신규 뮤직 스트리밍 서비스인 아이튠즈 라디오에 대해서 선보였습니다. 아이튠즈 라디오에서는 주제별로 음악들을 탐색해서 감상할 수 있으며, 또한 사용자가 스테이션을 만들어서 자신의 앨범이나 재생목록을 공유하며 다른 사용자들과 소통하는 새로운 음악 공유와 감상에 대한 가능성을 선보였는데요. 감상했던 노래들을 히스토리에서 모아보거나 아이폰, 맥북, PC, 애플티비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며, 200여개 이상의 스테이션을 보유하게 될 아이튠즈 라디오는 미국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다른 나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 iOS7에 천지인 입력 방식 적용 예정!

iOS7에 한글 입력방식인 ‘천지인’이 적용될 예정이라는 소식에 많은 분들이 호응을 하고 있습니다! 애플 기기는 컴퓨터 자판과 같은 쿼티형 한글자판만을 지원해, 작은 버튼에 불편을 느낀 사용자가 적지 않았는데요. 적용이 확정되면 이제 그러한 불편함을 호소하셨던 분들도 무척 만족하시겠어요 :)













이미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애플은 본래 컴퓨터를 만드는 회사로 시작하였습니다. 그 동안 애플은 시장에서 Mac의 성장세와 비교 하면서 자사의 우수함을 어필했는데요. 이어서 공개한 10번째 운영체제인 OS X Mavericks는 혁신적인 기능의 업데이트를 통해서 장내 많은 관중들의 환호를 받았습니다. 오늘 공개된 iOS7 또한 이 Mavericks 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였습니다. 우선 Mavericks의 기능을 살펴보겠습니다. 




첫 번째로 Finder tab를 통해서, 한 파인더 윈도우 안에 탭을 지정해서 여러개의 창을 효율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탭마다 각기 다른 설정으로 복사와 붙여넣기가 편해졌으며, AirDrop도 더욱 편리하게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로 Tags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기존에 문서나 파일을 관리 할 때엔 폴더 안에 파일들을 저장해서 따로 관리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은 파일저장에 있어서 그 디렉토리 경로를 잊어버리거나 찾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이제는 Tags 기능을 활용하여 문서에 태그를 달아 별도의 Tag 탭에서 파일과 문서들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Pages에서 ‘WWDC 2013’문서를 도큐먼트의 다른 경로로 저장하면 찾을 때 그 경로를 찾아야했던 기존의 방식과 달리, 문서를 저장할때 Tag 항목에 ‘리뷰’라고 써서 저장하면 바로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세 번째로 다중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Multiple displays 기능을 통해 이제는 애플 TV까지 연동해서 좀 더 효율적인 화면분할 작업 수행을 할수 있게 되었으며, 더욱 효율적인 전력 및 메모리 관리 기술이 언급되었습니다.


이어서 소개된 app nap 기능입니다. 기존 마운틴 라이온에선 화려한 애니메이션이 활성화 되어있는 사파리가 실행되는 상황에서 아이튠즈를 실행시키면 사파리가 점유하고 있던 리소스 때문에 실행에 다소 끊기거나 버벅이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OS X에서는 이런 리소스와 CPU 점유율을 확실히 관리하여 사파리의 애니메이션이 실행되다가 아이튠즈를 실행하면 바로 사파리의 점유율이 확연히 내려가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알림방식과 지도와 이동에 따른 예상 소요시간까지 표시가 되는 캘린더의 업데이트를 선보였는데요. 지도앱에서 해당 장소까지 가는 경로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전송해서 바로 네비게이션처럼 안내를 하는 기능도 선보였습니다. 여기에 맥북에도 iBook이 추가되었는데요. 맥북에서 바로 빠른 타이핑으로 메모가 가능해졌고, 이것을 다른 애플 디바이스와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많은 분의 환영을 받은 iWorks for iCloud 기능입니다. 기존 iCloud에서는 문서를 보기만 가능했지만, 이제는 iCloud 상에서 iWorks의 프로그램들을 웹페이지상에서 간단한 수정과 편집이 가능해졌습니다. 맥북에서만 가능했던 Keynote 수정이 윈도우의 익스플로러나 크롬브라우저에서도 가능해졌습니다.






 

*이미지 및 영상(캡쳐) 출처: apple 공식 홈페이지

 

어떠셨나요? 올레 스마트 지니어스와 함께 본 2013 WWDC! 새벽 2시라는 늦은 시간이었지만, 혁신적인 기능과 업데이트 소식에 잠조차 잊고 2시간이라는 시간을 생각하지도 못할 정도로 금방 지나갔는데요. 이런 혁신적인 기능으로 더욱 새로워진 iOS7은 가을에 정식으로 업데이트된다고 합니다. 저 또한 벌써 매우 기다려지는데요. iOS7의 업데이트와 동시에 더욱 신속하고 심도 있고, 알기 쉬운 설명으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리며 이상 올레 스마트 지니어스였습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