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직원, 상해 MAE에서 직접 글로벌 손님 맞이한다.


▶ KT, 신입사원 포함 총 18명의 직원 선발해 전시요원으로 제품설명 및 상담 진행
▶ 유창한 외국어와 글로벌 역량에 패기와 열정 더해 한류와 KT 홍보 대사 역할 기대
▶ 상품개발자, 외국인 직원 등 다양한 구성으로 KT의 진면목을 전세계 알리겠다 포부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6월 26일(수)부터 28일(금)까지 중국 상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이통통신사업 전시회인 ‘Mobile Asia Expo(이하 MAE) 2013’에 신입사원 13명을 포함해 총 18명의 KT 직원이 행사 전시 요원으로 참여해 현장에서 출시 제품 설명과 외국인 상담을 직접 진행한다고 밝혔다.

KT는 올해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3에서 업계 최초로 신입 사원으로 구성된 전시 운영팀을 만들어 신선한 화제가 됐는데, MWC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열정적인 인상을 남기는 등 좋은 성과를 거둬 이번에는 KT에 다니고 있는 사원 전체로 선발 대상을 확대했다. 그 결과 MWC에 참여했던 전시 요원 6명을 포함 18명의 전시 운용팀이 완성됐다.

이들은 유창한 외국어 실력과 글로벌 경험을 기반으로 회사에 대한 로열티와 열정, 그리고 적극적인 사고방식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선발됐으며, 통신 서비스 개발 직원부터 외국 출신 직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업무 지식을 갖추고 있어 KT의 앞서가는 서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MWC에 이어 이번 MAE까지 연이어 전시 요원으로 참석하게 된 하이나 매니저(여)는 “MWC에서 지니 K-POP과 조인 메신저 전시를 담당하면서 전세계에서 모인 사업자들에게 KT 상품을 알릴 수 있어 감격스러웠다”며 “아시아의 강자, 가파른 성장세로 무섭게 우리를 추격하고 있는 중국에서 다시 한번 KT의 선전을 재현할 것”이라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5월 20일부터 7월 9일까지 약 7주 간에 걸쳐 운영되며 전시 사전준비 기간에는 전시 시나리오 작성, 스크립트 작성, 전시공간 디자인, 홍보기획 및 실행을 담당하고 전시기간에는 실제 고객에게 KT 전시내용을 안내하는 역할뿐 아니라 글로벌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IT업계 현황에 대해서도 파악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또한 이들은 동반성장 차원에서 함께 전시에 참여하는 AQ, 와이브로텍, 스톰아이스튜디오 등 3개의 협력사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국제 전시에 필요한 전시품 영문화 작업뿐 아니라 현지 비즈니스 미팅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 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관련 협력사들로부터 좋은 반응도 예상된다.

KT T&C부문장 표현명 사장은 “지난번 MWC를 통해 KT 직원들의 열정과 글로벌 역량을 전세계에 과시했으며 관람객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았다”며 “이들의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성공적인 행사 진행과 향후 다양한 사업기회 발굴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MAE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주관으로 매년 상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의 모바일 축제로, 올해 처음으로 단독 전시공간을 운영해 All-IP 등 최첨단 아이템 30종을 전시할 예정이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