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차이나모바일과 스마트폰을 통한 LTE로밍 선보여

 


▶ KT-차이나모바일, MAE 2013에서 이종(異種) LTE간 스마트폰 로밍 시연
▶ 향후 이종 LTE지원 단말을 통해 추가기기 없이 간편하게 사용토록 제공 계획
▶ 한중일을 묶는 LTE로밍 벨트를 구축하여 고객 편의성 제고 추진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상해에서 열릴 예정인 모바일아시아엑스포(MAE) 2013에서 중국의 차이나모바일과 함께 이종 LTE 네트워크간 로밍 시연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시연에 이어 이번 MAE 현지에서도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협력을 통해 서로 다른 LTE간 로밍 테스트 시연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이 기대된다.

 

특히 금번 시연은 모바일 라우터를 통한 데이터 로밍에서 더욱 발전시켜, ▲ LTE FDD와 LTE TDD를 모두 지원하는 스마트폰 단말을 통해서 바로 서로 다른 LTE망간 로밍 시연을 진행한 점이 특징이다. 전세계 최대 모바일 가입자를 보유한 중국도 LTE TDD를 통해 서비스를 준비 중이어서 빠른 시간 안에 LTE 로밍 서비스가 상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지난 2월에 이미 세계 최초로 홍콩의 차이나모바일홍콩(CMHK)과 이종간 LTE 로밍을 시작하였다.

 

한편, KT는 지난 2011년 1월 일본의 NTT도코모,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등 동북아 대표 3개 사업자와 ‘한중일 통신 전략적 협력을 위한 협정서’를 체결하고 3사간 로밍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추가적으로 LTE 로밍도 3사의 협력을 기반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T&C부문장 표현명 사장은 “KT의 LTE 서비스는 세계에서도 인정한 최고 수준이다”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와 다른 방식의 LTE 망을 사용중인 국가에서도 빠른 LTE 로밍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이미 지난해부터 아시아 최대 로밍 협력체 커넥서스(CONEXUS)에서 LTE 로밍을 선도하고 있으며 현재 홍콩, 싱가폴 등에서 LTE 자동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지속적으로 LTE 로밍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있다.

 

 

※참고자료
전세계에서 사용중인 LTE 네트워크는 주파수 분할 방식의 1)LTE FDD방식(Long Term Evolution Frequency Division Duplex, 주파수분할 방식 서비스)과 시분할 방식의 2)LTE TDD방식(Long Term Evolution Time Division Duplex, 시분할 방식)으로 구분된다.

 

1) LTE FDD : 주파수 분할 방식으로 업로드와 다운로드 주파수 채널을 나누어  운영하여 업로드와 다운로드 사용하는 대역폭이 같으며 미국이 대표적인 사업자임. 우리나라, 일본,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 채택한 방식임

 

2) LTE TDD :  시분할 방식으로 1개의 채널에 시간 차를 두고 업로드와 다운로드를 진행하며 업/다운로드의 무선자원 분배를 LTE FDD에 비해 유연하게 조절 가능함, 주요사업자로는 중국의 차이나모바일이 상용 준비 중이며 호주와 일본, 인도는 상용 서비스 제공 중임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