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한국 아마추어 야구 발전을 위한 3자 간 MOU 체결
▶ KT, ICT와 글로벌 역량 10년간 장기 투자, 매년 4개 대회 스폰서 후원
▶ 유스트림코리아, 아마야구 전세계 생중계 등 ‘빅테인먼트(야구+ICT)’ 구현
▶ KBA, 야구대제전•봉황대기 부활과 협회장기 신설로 아마야구 무대 확대


프로야구 10구단을 창단한 KT가 아마추어 야구 부흥을 통해 야구의 저변 확대에 적극 나선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와 대한야구협회(회장 이병석, www.korea-baseball.com, 이하 KBA), 유스트림코리아(대표 김진식, www.ustream.tv)는 16일  광화문 KT 올레스퀘어에서 ‘한국 야구 발전과 아마추어 야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KT는 KBA가 운영하는 초/중/고/대학 등 아마추어 야구 리그 중 매년 4개 대회에 10년간 장기 스폰서로 후원하며, 이를 통해 대회 운영에 안정성을 확보하게 된 KBA는 경기 무대를 확대하고 아마야구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됐다.

KT는 ICT와 글로벌 역량을 장기 투자해 아마추어 야구가 팬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소비될 수 있는 ‘빅테인먼트’(BIC Tainment), 전 세계인들이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콘텐츠가 되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KBA는 프로선수들의 출신 고교별 경기인 ‘야구대제전’을 부활시켜 프로 야구와 아마 야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봉황대기 고교 야구를 부활시키고 협회장기 고교야구대회를 신설하는 등 아마추어 선수가 뛸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중계를 통해 야구팬에게는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생중계 플랫폼을 소유한 유스트림코리아는 10년간 KBA에 아마 야구 중계권료를 지불하고 아마추어 리그를 중계해 한국의 아마추어 야구가 글로벌 ‘빅테인먼트’ 콘텐츠가 되는 데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유스트림코리아는 유스트림 내 KBA 전용 채널을 신설해 언제 어디서든 아마 야구 경기를 즐길 수 있게 하고, 해당 경기를 KT의 IPTV 서비스인 올레TV와 올레TV나우에도 유통해 팬들의 쉽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유스트림코리아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KBA와 공동으로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등 국제대회도 유치할 계획이다.

KT 이석채 회장은 “그간 한국 아마추어 야구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잠재력을 키워왔다”며, “KT는 한국 야구의 뿌리가 되는 아마추어 야구를 키워 프로야구와 함께 성장하도록 하고, 더 나아가 한국 야구가 새로운 한류콘텐츠가 될 수 있도록 꾸준히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KBA 이병석 회장은 “KT가 프로야구 창단에 이어 아마추어 야구에도 관심을 가져 한국 야구 전체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동력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KBA는 KT, 유스트림코리아와 함께 아마추어 야구의 르네상스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USTREAM KOREA 회사 소개
미국에 본사를 둔 전 세계 1위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유스트림의 한국 법인으로 KT가 51%의 지분을 투자해 2012년 3월에 설립. 싸이 시청 앞 공연, T24 소셜 페스티벌, QPR 아시아투어, KPOP 스타들의 라이브 행사 다수 진행

빅테인먼트(BICtainment)
야구(Baseball), ICT,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를 합성한 용어로, 야구와 ICT 기술을 융합해 국민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전달하겠다는 의미

야구대제전
1979년부터 1981년까지 진행되었던 야구행사로, 실업선수들과 대학선수들이 출신 고등학교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진행했음

봉황대기 고교야구

1971년부터 열린 예선없이 모든 고등학교가 참가한 대회. 2011년 고교야구 주말리그의 출범으로 폐지되었으며 봉황기 전국사회인 야구대회로 이름이 승계됨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