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각계각층과 함께 따뜻한 목소리로 마음 전해



▶ KT, 시각장애 청소년 위한 음성도서 제작 위해 목소리 기부 나서 

▶ KT 임직원 300여 명, 한영외고 학생, 국회의원 강은희 등이 동참 

▶ KT IT서포터즈, ‘흰 지팡이의 날’ 기념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행사 열어 



2013년 10월 15일(화) 세계시각장애인협회가 시각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정한 '흰 지팡이의 날', 즉 시각장애인의 날인데요. KBS 뉴스광장에 '도우미 역할 톡톡' 이란 제목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시각장애인들도 일반인과 동일하게 각종 콘텐츠를 활용하고 생활의 편의를 받고 있다는 내용이 소개되었습니다. 관련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내용을 클릭해 주세요.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5만여 시각장애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우기 위한 음성도서 만들기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KT T&C부문 표현명 사장 등 KT 임직원 300여 명과 국회의원 강은희, 은퇴자, 한영외국어고등학교 학생, 가수 등 각계각층의 인사가 음성도서 만들기 목소리 기부에 동참했으며, 이를 통해 ‘우렁이 각시’, ‘갈매기 조나단’ 등 청소년 대상 음성도서 총 100여 권을 완성했다. 특히 한영외국어고등학교 학생 ‘Show and Tell’ 등 영어책 6권 녹음에 목소리를 기부했다.
 
또한, KT는 시각장애인들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음성도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축된 영광시각장애인모바일점자도서관의 PC와 모바일 홈페이지(www.ybml.or.kr) 업그레이드를 지원했다. 특히 음성도서는 양질의 녹음을 위해 올레 미디어 스튜디오의 지원을 받아 진행했다.
 
한편, KT IT서포터즈는 시각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매년 10월 15일로 지정된 ‘흰 지팡이의 날’을 기념해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IT와 문화로 소통하는 ‘시각장애인과의 동행’ 축제를 14일 열었다.
 
시각장애인 13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빛이 없는 어둠 속에서 시작해 장애 여부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됐다. 또한,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KBS에 앵커로 입사한 이창훈 씨가 행사 진행을 맡아 IT를 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각장애인이 직접 스마트폰을 이용해 음성도서를 이용해 함께 책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공연 등이 이어져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
 
KT 커뮤니케이션실 김은혜 실장은 “우리 마음의 따뜻한 소리가 끊임없이 시각장애아동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을 보지 못해 책을 많이 읽지 못하는 어린 친구들을 위해 많은 분이 목소리 기부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소리기부 동참은 온라인 영광시각장애인모바일점자도서관(www. ybml.or.kr) 또는 전화(02-393-4568)를 통해 할 수 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