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 양방향 동시 기지국간 협력통신을 통해 기지국 경계지역 속도 20%개선
▶ KT, 글로벌 장비업체들과 기술 공동 연구로 2014년 상반기 상용화 목표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에릭슨과 함께 LTE 데이터 다운로드와 업로드 속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TM9 기반의 양방향 동시 기지국간 협력통신(CoMP)’ 기술을 세계 최초로 시연하는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기지국간 협력통신(CoMP)기술이란 LTE-A의 주요기술 중 하나로 단말이 가장 좋은 전송환경을 선택 할 수 있도록 여러 기지국들이 서로 협력하면서 최적의 안테나 방향으로 간섭을 줄이고 데이터 전송속도를 향상시키는 기술로써 이전까지는 업링크나 다운링크 중 하나인 단방향으로만 동작하는 제약을 가지고 있었다.

 

이번 기술로 하나의 기지국에서 단말기별로 변화된 신호를 복원해 주는 복조신호 전송을 통해 인접 셀에 의한 간섭을 최소화함으로써 각 단말기들은 최상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보장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영화와 같은 대용량의 영상 스트리밍을 시청하고, 사진이나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 올리거나, 클라우드 서버를 통해 특정 데이터를 안전하게 장기간 보관하는 등 사용자들이 요구하는 LTE 데이터 속도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서 직접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이다.

 

KT는 “그 동안 업링크와 다운링크의 속도를 개선하기 위한 독립적인 시험은 많았으나 실질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양방향 동시 기지국간 협력통신(CoMP)은 이번에 세계 최초로 시연하였으며, 글로벌 장비사와 공동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KT는 “이번 시연은 6일 스웨덴 에릭슨 본사에서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이 되었으며, 기지국 경계지역에서의 단말 업로드 및 다운로드 전송속도가 기존 대비 20%이상 개선됨을 확인했다”고 언급했다.

 

KT 네트워크부문 오성목부문장은 “KT는 시장과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차세대 기술을 꾸준히 개발하고 선보일 것”이라며 “그간의 경험, 역량 및 노하우를 통해 LTE-A를 넘어 5G 시대에서도 글로벌 ICT 위상을 더욱 견고히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약어 : TM(Transmission mode : 전송모드)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