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모바일TV 전용 예능 프로그램 나왔다”

 

 

▶ 올레tv모바일, 모바일TV 전용 예능 ‘지상렬의 열개소문’ 제작, 22일부터 서비스
▶ 지상렬, 남창희, 조세호 등 연예인 군단 캐스팅… 연예계 뒷담화 확산의 진원지 미용실 배경
▶ “기존 TV 콘텐츠 의존 않는 구조… 모바일TV 전용 콘텐츠로 올레tv모바일 채울 것”

 

KT미디어허브(대표 김주성)의 모바일TV 서비스 올레tv모바일이 모바일에 특화된 예능 프로그램 ‘지상렬의 열개소문’을 서비스한다.

 

21일 KT미디어허브에 따르면 자체 제작물인 올레tv모바일의 ‘열개소문’은 연예인과 기자들이 팀을 이뤄 방송계 뒷얘기를 나누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지상렬의 사회로 ‘세호네’와 ‘창희네’로 팀을 나눠 토크 공방전을 펼친다. 조세호, 남창희, 왕배, 김세인 등 개그맨, 방송인과 하은정, 이예지 등 연예 전문 기자, 전(前) 기자 이찬호 씨가 출연한다. ‘컬투의 베란다 쇼(MBC)’로 얼굴을 알린 ‘웃기는 법조인‘ 박지훈 변호사가 이들을 중재하는 역할을 한다. 배경은 소문 확산의 진원지인 미용실을 세트로 설정했다.

 

‘열개소문’이란 제목은 ‘방송계에서 가장 뜨거운 소문들’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세호네와 창희네가 번갈아 가며 연예계 루머를 공개하고, 이에 대해 양팀이 공방전을 펼친다. 가장 충격적인 뒷담화를 가져온 팀원에게 ‘토크 MVP’를 수여한다.

 

모바일TV사업본부 박민규 본부장은 “모바일TV 전용 프로그램이 기존 TV 프로그램보다 질이 낮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이런 편견을 깨고자 반 년 가까이 제작에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열개소문’은 월요일과 금요일에 일주일에 두 차례 업데이트된다. KT미디어허브는 ‘지상렬의 열개소문’을 총 24회로 기획했으며, 22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

모바일TV 전용 예능프로그램 제작은 낯선 시도다. 박 본부장은 “해외의 모바일TV 시장을 보면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 제작 비중이 상당한 수준”이라며 “반면, 우리나라의 모바일 전용 미디어 콘텐츠는 드라마에만 한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종 목표는 모바일TV 전용 콘텐츠로 올레tv모바일을 채우는 것”이라며 “기존 TV 콘텐츠에 의존하지 않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미디어 장르로 프로그램 제작을 시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레tv모바일의 모바일TV 전용 콘텐츠 서비스 '필통'에는 ‘지상렬의 열개소문’ 외에도 인기 웹툰에 동영상 효과를 더해 애니메이션처럼 보여주는 '무빙툰'과 1980~2000년대 많은 인기를 얻은 추억 속 드라마를 10분 내외로 짧게 보여주는 '추억의 10분 내레이션 드라마' 등이 있다. 여기에 독일 축구 리그 '분데스리가'와 영국 축구 리그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EPL)' 등 올레tv 모바일 독점 스포츠 영상도 감상할 수 있다. KBS와 SBS 등 60여 개 실시간 채널과 6만여 개에 이르는 주문형 비디오(VOD)를 즐길 수 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