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국내 최초 수도권 전역
‘광대역 LTE’ 서비스 상용구축 완료

 

 

▶ KT, 서울에 이어 인천ㆍ경기 등 수도권 전역 광대역 서비스 25일 국내 최초 상용
▶ 수도권 옥외는 물론 인빌딩, 지하주차장, 지하철 전구간 서비스 이용 가능
▶ 차질 없는 전국망 광대역 LTE 준비로 내년 1월까지 전국서비스 준비 완료

 

KT(www.kt.com)는 25일 광화문사옥에서 네트워크부문장 주관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내 통신사 최초로 서울지역 광대역 LTE 서비스에 이어 수도권 전 지역에 광대역 LTE를 구축 완료했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9월 14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서울시 4개구(강남구, 서초구, 중구, 종로구) 지역을 시작으로 9월말 서울전역에 구축 완료했고, 11월 25일 인천ㆍ경기를 포함한 수도권 전 지역과 지하철 전구간에 광대역 LTE를 완료함으로써 현재 수도권 전역으로 광대역 서비스를 확대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KT가 11월말까지 지하철을 포함한 수도권 전역에 광대역 서비스를 구축하겠다는 당초 계획을 착실히 수행함으로써, KT의 LTE고객들은 서울은 물론 인천 백령도 등 섬지역과 파주시 임진각 등의 경기 외곽지역을 포함한 수도권 전 지역(옥내ㆍ외)에서 최대 150Mbps급의 속도로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KT는 “지하철 1~9호선 뿐만 아니라 분당선, 과천선 등의 수도권 지하철 구간과 공항철도 및 일산/경의선 구간에 광대역 LTE 구축을 완료하여 현재 수도권 전 지역의 지하철 및 철도 구간에서 광대역 LTE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통신사업자들은 보통 전국적인 커버리지를 보유하고 있는 주력망과 늘어나는 데이터 트래픽을 분산하기 위해 보조망을 운용 중인데, KT의 경우 기존의 주력망인 1.8GHz 대역을 그대로 광대역화 하여 고객입장에서 신형 단말의 LTE폰 교체 없이 기존 LTE 단말로도 최대 100Mbps급의 속도와 신규 단말기 교체를 통해서는 최대 150Mbps급의 LTE 속도 구현이 가능하다.

 

KT에 따르면 “해외 통신사들과 글로벌 로밍이 가능한 주파수 대역인 1.8GHz 대역을 90년대 중반부터 자사 주력망으로 사용중인 그 간의 경험, 역량, 지식,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이번 광대역 LTE 서비스를 위한 1.8GHz 인접 주파수대역을 광대역화 함으로써, 기존에 촘촘히 구축되어 있는 기지국과 중계기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신속한 구축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10만개의 1.8GHz 광대역 기지국과 22만개의 중계기를 보유한 사업자는 KT가 유일하기 때문에 이를 통해 전파 전달이 가능한 건물 내부와 지하에서도 진정한 광대역 LTE 서비스가 가능하다.

 

추가적으로, KT는 “전국 61만 Km의 광케이블을 활용한 광대역 퍼블릭 펨토셀 신기술을 활용하여 소형 오피스, 영화관, 레스토랑, 학교 내 음영지역을 완벽히 해결하고, 광대역 홈펨토셀을 이용하여 세계 최초로 집안 구석구석까지도 전파음영지역을 해소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구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KT는 “이번 광대역 LTE 서비스를 통해 지니 등 HD 고품질 오디오 서비스, 유튜브 등 다양한 VOD Streaming 서비스, 영화나 올레TV 모바일 등 Full HD 동영상 서비스 및 고품질/대용량의 컨텐츠 & 미디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리고, 고객의 광대역 LTE 체험 스토리를 담은 신규 광고 두 편을 온에어(On-Air)했다. ‘나에게 필요한 건 지금 되는 광대역, 나의 광대역 LTE는 KT’라는 메시지를 고객 체험을 통해 전달 할 수 있도록 기획했으며, 지난 광고의 모델로 화제를 모은 송소희 양과 커피트럭을 타고 전국을 여행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김현두씨가 모델로 등장한다.

 

‘국악소녀’ 편에서 송소희 양은 공연이나 촬영 때문에 자주 만나지 못하는 친구들과 재미난 영상을 광대역 LTE로 빠르게 주고 받는 사연을 연기했고, ‘커피청년’ 편은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페이스북,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커피트럭을 홍보하는 김현두 씨의 모습을 광고에 담았다.


 


KT는 서비스 이용을 통해, “지난 9월 14일 서울 지역 광대역 LTE 서비스 개시 이후로 고객 체감 속도 증가와 더불어 트래픽 다운로드 시간 단축으로 KT 고객의 서비스 사용량이 11월 1일~11월 22일 기준 20% 이상 증가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광대역 LTE와 더불어 900MHz와 1.8GHz를 결합해 최대 150Mbps급의 전송속도를 제공해주는 LTE-A 서비스도 서울/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전무는 “정부 방침에 따라 1.8GHz 광대역 주파수가 내년 3월부터 광역시, 7월 이후 전국 광대역 LTE 서비스 제한이 있는데, KT는 내년 1월 중 광대역 LTE 전국망 서비스 구축 준비를 완료할 계획”이고, “2014년 하반기에는 광대역 LTE와 LTE-A가 모두 수용 가능한 전용 칩셋이 출시되는 시점에 최대 225Mbps급의 속도로 업그레이드하여 제공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 참고자료

 

○ 차별화된 광대역 LTE 서비스 이용가능 여부를 고객들이 직접 확인 할 수 있도록 인디케이터 형태로 식별 가능토록 ”LTE+”를 다음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LTE 모든 단말기의 액정 상단에 노출할 예정

 

○ KT는 이번 수도권 전 지역에 광대역 LTE 서비스 상용화를 통하여 KT LTE 총 가입자의 51%에 해당되는 고객이 혜택을 누리 실 수 있고, 정부의 광대역 LTE 주파수 할당방침을 적극 반영하면서 내년 1월까지는 전국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준비할 예정

 


▼ 나의 광대역 LTE 이야기 – '국악소녀' 편




▼ 나의 광대역 LTE 이야기 - '착한 남편'편


 


나의 광대역 LTE 이야기 - '예비 고3 편'




▼ 나의 광대역 LTE 이야기 – '스노우맨' 편



▼ 나의 광대역 LTE 이야기 – '커피청년' 편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