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초고속 인터넷망 전시관 “Last One Mile Center” 개관

 


▶ KT, 초고속 인터넷의 현재와 미래를 한 곳에 모아놓은 신기술 전시관 열어
▶ KT, 최신 신기술부터 가정에서 사용하는 네트워크 및 서비스로 구성
▶ 협력업체 동반성장과 국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해외진출 교두보로 활용

 

KT(www.kt.com)는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연구개발센터 3층에 유선네트워크 신기술 전시관인 Last One Mile Center 전시관을 개관했다고 27일 밝혔다.

 

KT가 이번에 개관한 초고속 유선네트워크 신기술 전시관은 국내 인터넷 서비스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차세대 유선분야 신기술 전시관으로 전시관 내부를 실제 고객의 가정 내 서비스 환경과 동일하게 구성하여 직접 사용해 볼 수 있게 만든 전시관이다.

 

‘Last 1 mile’이란 통신 교환국에서 가입자로 연결되는 네트워크의 마지막 부분을 뜻하는 통신 전문용어로, 일반적으로 전화국에서 가입자 가정까지 연결된 통신망의 필수설비를 총칭하는 의미이다.

 

KT는 신기술 전시관을 통해 ▲초고속 인터넷 접속 네크워크 기술을 소개하는 Access Network Zone ▲실제 가정 내 서비스 환경과 동일하게 구현된 Smart Zone ▲최신 네트워크 동향과 협력사 신기술을 소개하는 New Technology Zone ▲광 통신망의 구성 및 소개를 위한 Outside Plant Zone 등으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KT에 따르면 전시관 내부에서 다양한 유형의 서비스와 단말기를 활용해 KT 유선통신의 첨단 기술을 확인할 수 있으며, 네트워크 품질의 최대 취약 구간인 가정 내 네트워크 구간 시험환경을 실제 고객이 생활하는 환경과 동일하게 구현하여 각종 민원해결이나 품질개선을 위한 고객밀착형 공간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소기업 중심의 협력사 기술코너를 마련한 New Technology Zone을 통해서는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및 동반성장을 위한 핵심 전략들을 확인할 수 있다.

 

KT는 “지난 2012년에도 국내 통신사 최초로 무선분야 신기술 중심의 특화 전시관인 양재 Innovation Center를 개관하여 차이나 모바일, 도이치 텔레콤 등 해외 통신 사업자들의 방문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번 유선 전시관의 신규 개관을 통해 비로소 유ㆍ무선을 아우르는 글로벌 ICT 대표 전시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KT 네트워크부문 오성목 부문장은 “국내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KT 유선 네트워크의 우수성을 해외에 홍보하고, 잠재적 기술력을 가진 중소 협력사들을 지속 발굴하여 국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해외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