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남해바다에서도 2배 빠른 LTE 서비스 제공



▶ KT, 울릉도, 독도 등 동해안에 이어 남해바다 뱃길에서도 LTE 속도 2배 향상

▶ 남해-제주 7개 항로, 12개 정기여객선을 이용하는 연간 3만명 고객에 실질적 혜택 제공

 

KT(www.kt.com)는 동해안에 이어 남해안에서도 LTE 속도가 2배 향상되어, 전 해상품질이 통신 3사중에서 독보적 경쟁우위를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통신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해상로를 이용하는 여객선에서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은 망망대해의 넓은 커버리지와 전파 간섭을 예측하기 어려운 지형특성 상 품질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고 전했다.

 

KT는 고객 중심의 음성, 데이터, 동영상 서비스 제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내륙에서 제주를 항해하는 7개 항로의 12개 정기여객선을 대상으로 2배 빠른 LTE를 상용 구축하였고, 품질 최적화를 통해 고객의 체감품질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시켰다고 밝혔다.

 

내륙과 제주간 주요 항로는 목포, 해남, 완도, 고흥, 장흥, 부산 등 총 7개 항로에 12개의 정기여객선(연간 이용객수: 3만명)이 운항 중에 있으며, 이번 해상 LTE 서비스 품질 개선으로 제주를 오가는 KT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보다 빠른 속도로 다양한 컨텐츠를 즐기실 수 있게 되었다.

 

KT는 제주행 해상로 품질 확보를 위해 약 5개월동안 선주들과 LTE 품질개선방안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여객선마다 LTE 기지국과 해상 전용 안테나를 설치하는데 성공함으로써 LTE 다운로드 속도를 기존 대비 62% 이상 개선 및 전송 성공율도 최대 90%까지 향상시켰다고 언급했다.


또한, KT 관계자에 따르면 완도에서 제주간 여객선내에서 KT 고객의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는 200% 이상, 해남에서 제주간 여객선내에서 전송 성공율은 최대 250%까지 개선시켜 타 통신사보다 월등히 앞선 해상품질을 확보하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KT는 올해 5월에도 주요 명산/섬 지역 LTE 품질 점검 프로젝트를 통해 동해 연안에 LTE 해상 커버리지를 구축을 시작으로 최근 서해 5도(백령도, 연평도 등) 해안 인근 커버리지 뿐 만 아니라, 울등도에서 독도까지 최상의 KT LTE 서비스 품질을 고객들께 제공한 바 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전무는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제주행 여객선에서 내륙과 비슷한 수준의 초고속, 고품질 LTE-A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KT는 이번 LTE-A와 더불어 내년 3월까지 서울ㆍ수도권 이 외 지역에서 광대역 LTE가 되도록 네트워크 기반 인프라를 철저히 준비하여 보다 빨리 대한민국 전역에서 광대역LTE-A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