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국내 최초 광대역 LTE-A’ 상용망 시범서비스 개시



▼ '3배 빠른 광대역 LTE-A' 편


▼ '광대역 안심무한' 편


 

▶ 실제 가입자 환경인 강남 일부 지역에서 ‘광대역 LTE-A’ 상용망 시범서비스 적용
▶ 상반기 중 상용망 적용 계획으로 지니, 올레TV모바일 등 차별화된 서비스 및 혜택 제공 예정

 

KT(www.kt.com)는 최고 속도 225Mbps의 ‘광대역 LTE-A’를 국내 최초로 실제 가입자 환경인 강남 일부 지역을 시작으로 상용망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KT는 기존 LTE(최고속도 75Mbps)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를 서울 강남의 수서, 일원지역 상용망에 시범 적용 후 품질을 최상의 조건으로 안정화시킨 최적화 작업을 통해 실측 220Mbps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말했다.

 

광대역 LTE-A란 이미 서비스중인 광대역 20MHz에 추가로 10MHz를 병합하여 최고 속도 225Mbps를 제공하는 차세대 기술이다.

 

KT의 ‘광대역 LTE-A’는 기존의 국내 통신사 중 가장 많은 기지국을 보유한 주력망인 20MHz 대역폭의 1.8GHz 광대역 황금주파수(최고속도 150Mbps)에 보조망인 10MHz 주파수를 하나로 묶는 2밴드 주파수 묶음기술(CA, Carrier Aggregation)로서, 과거 유사 기술을 실내 시험실 수준에서 시연한 적은 있었지만 실제 서비스중인 상용망에 적용하여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용망 시범서비스는 최적의 조건들을 인위적으로 갖춘 실내공간의 연구소 테스트와는 달리, 실제 서비스중인 상용망에 신규 기술을 적용하기 때문에 사전 호환성 및 망연동 시험 등 다양한 기술적 검증이 선행되어야 하며, 전파관리소 및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무선국허가 및 준공검사 신고를 마쳐야 한다.

 

당초 업계에서는 3배 빠른 광대역 LTE-A 상용화가 올해 하반기에나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으나, KT는 일정을 앞당겨 올 상반기 중에 상용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KT는 최고 속도 300Mbps로 기존 LTE보다 4배 빠른 20MHz+20MHz 주파수묶음기술(CA)도 개발을 완료한 상태로 올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4(MWC 2014)’에서 처음으로 이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KT는 지난해 12월 LTE와 세계 최다 규모를 보유한 WiFi를 병합하는 이종망간 주파수묶음기술(CA)을 통해 최고속도 350Mbps급의 기존 대비 5배 빠른 기술을 발표하였다. 이번 광대역 LTE-A에 이종망 주파수묶음기술(CA)을 적용하여 20MHz+10MHz LTE와 WiFi 동시전송을 하게 되면 최고 500Mbps 이상의 속도를 이용한 음성, 데이터, 동영상 및 멀티미디어 서비스가 가능해 진다.

 

500Mbps 속도는 800 메가바이트(Mbyte) 수준의 영화 한편을 12초만에 다운받는 속도이다.

 

KT 관계자에 따르면 광대역 LTE-A 시대가 열리면 고품질 음악 서비스인 지니(genie)와 모바일 IPTV 서비스 중 가장 많은 실시간 채널을 서비스 중인 ‘올레TV 모바일’ 등의 서비스를 기존 LTE 대비 최고 3배 빠른 속도로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전무는 “국내 최초로 지난해 서울/수도권 광대역 LTE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현재 광대역 LTE 전국망 구축도 마무리 단계”라며, “이번 광대역 LTE-A 상용망 시범서비스 성공은 이전 시험망 수준의 기술을 뛰어넘는 진일보한 성과이며 이를 확대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최고의 속도와 품질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국악소녀의 촬영현장 스케치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