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 미래창조과학부와 공동으로 50가구 미만 농어촌 지역 정보화 서비스 사업 확대 적용
▶ 도시와 농어촌간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초고속 광대역 통합망(BcN) 제공
▶ KT의 앞선 기술력을 활용한 사회 공헌과 공익 제공 등 보편적 서비스에 적극 기여

 

KT(www.kt.com)는 전국의 50가구 미만 소규모 농어촌 지역을 대상으로 초고속 광대역 통합망(BcN, Broadband Convergence Network) 구축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초고속 광대역 통합망(BcN)이란 통신, 방송, 인터넷의 완전한 결합을 의미하는 광대역 통신망으로 1990년대의 좁은(협) 대역 통신망, 2000년대의 초고속 통신망에 이은 미래형 차세대 정보통신망이다. 이를 통해 기존의 음성, 데이터, 영상서비스 등을 멀티미디어화하여 언제 어디서든 하나의 망에서 제어가 가능하게 되는 차세대 통합 네트워크이다.

 

KT는 거주 가구수가 50가구 미만인 전국의 소규모 농어촌 마을 중 지난해 총 7,209마을을 초고속 광대역 통합망으로 구축을 완료하였으며, 올해에는 추가로 1,400여개 마을을 추가로 구축한다고 언급했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상대적으로 정보화 서비스에서 소외되어 있던 소규모 농어촌 마을에도 초고속 광대역 통합망이 구축되면 IP망을 기반으로 하는 초고속 인터넷과 고품질 음성/영상통화, 양방향 IPTV 등의 서비스는 물론이거니와 가전제품이나 자동차 등을 무선으로 연결 및 원격으로 제어하는 미래형 서비스도 가능하다.

 

KT는 전국적으로 61만Km가 넘는 가장 우월한 광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시골 및 농어촌 외곽 지역 구석구석까지 광케이블의 추가 구축이 수월하다. 이는 광인프라를 구축하는 지상 또는 지하관로가 선행되어야 하는데, 외곽지역 말단까지 광케이블을 확장하기 위해서는 관련법 준수, 천문학적인 투자/운영비 등이 수반됨으로 타통신사의 경우 망투자가 제한적인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KT는 도시, 농어촌간 정보화 격차 해소를 위해 2010년부터 실태조사를 거쳐 수익성에 상관없이 소규모 농어촌지역에 초고속 인터넷 시설 공급을 하였고, 제주도, 및 강화도 등 무선공유기를 활용한 화이트스페이스(TVWS)를 시범적으로 적용하는 등 정부와 함께 지역 특성에 맞춘 사회공헌 및 공익사업을 앞장서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여주의 농촌지역의 한 지역주민은 초고속 광대역 통합망 인프라망이 구축된 이후 스마트기기를 활용하여 농산물 직거래가 증가하여 가게매출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KT 네트워크부문 구축본부장 윤차현상무는 “정보 소외지역까지 정보통신기술(ICT)의 핵심 통합망인 초고속 광대역망 도입이 확대되면 민간투자 촉진과 통신, 방송장비 시장에서의 새로운 생산 유발효과로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KT는 농어촌 지역에서 다양한 융합형 단말공급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초고속 네트워크를 확대 제공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