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MWC 공식안내도우미 ‘NFC미디어폴’ 수출



▶ KT, 유일하게 GSMA지정 공급사로 선정돼 MWC2014에 NFC기반 미디어폴 첫선

▶ 각종 행사와 이벤트, 컨퍼런스 등 다양한 정보 즉시 확인 및 저장 가능

▶ 종이 전단지 줄여 환경보호와 동시에 새로운 고객 경험 제공


올해 MWC를 찾은 관람객은 전단지를 뒤적이지 않고도 다양한 행사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즉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세계최대이동통신사업자인 GSMA와 NFC 무선 기술을 활용해 각종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NFC 미디어폴’ 65대의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4(이하 MWC 2014)에서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KT와 협력사인 AQ(대표이사 이상훈)가 함께 개발한 NFC 미디어폴은 NFC 기능이 내재된 디지털 사이니지의 일종으로, NFC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소지한 관람객은 NFC 미디어폴 상단에 있는 대형 LED화면에 본인의 스마트폰을 접촉하면, 전시회의 행사 및 컨퍼런스 등 다양한 데이터를 바로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저장도 가능하다.


GSMA는 이번 NFC미디어폴 도입을 계기로 기존 MWC 행사장에 비치하던 종이 전단지를 대폭 줄여 자원을 보호함과 동시에 관람객이 원하는 정보를 즉시 찾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MWC 참석자들의 만족도를 대폭 높일 계획이다. 


또한, 전시회 운영사와 참여사의 경우 관람객에게 새로운 행사와 이벤트의 전달이 쉬워져 행사 현장의 분위기에 맞춘 즉석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돼 전시회의 내용이 한결 풍부해 질 것으로 보인다.


KT는 이번 MWC2014 진출을 바탕으로, NFC 미디어폴을 향후 전시회장 뿐만 아니라 백화점, 공항, 기차역 등에 적용할 예정이며 GSMA와 다년간의 공급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한, NFC 미디어폴을 활용한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를 개발 할 예정이다.


KT 마케팅부문장 남규택 부사장은 “KT의 NFC 미디어폴이 MWC의 공식 디지털 키오스크로 수출된 것은 세계시장에서 한국 IT서비스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이번 수출을 시작으로 많은 국제행사에서 전 세계인들이 필요한 정보를 편리하게 접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중소협력업체의 글로벌 동반진출을 위해 2013년 MWC부터 부스인 부스(booth-in-booth) 방식을 도입해 해외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행사에 참석했던 무선데이터통신 단말기 제조 업체인 모다정보통신(대표이사 김종세,이종희)는 동유럽권 3개 국가의 통신사와 약 15억 원의 초도 계약을 체결해 동유럽 시장 진출의 기회를 갖는 성과를 올렸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