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서도 LTE 속도 대폭 개선



▶ 통합형 마이크로웨이브 장비로 무선 전송망 품질 대폭 개선

▶ 기존 대비 LTE 다운로드 속도 2.3배 이상 향상

▶ 백령도 등 서해5도에 이어 국토 최남단 마라도까지 도서지역 LTE 품질 확보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연 68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는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서도 도심 수준의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섬 지역 전용 전송장비인 구형 마이크로웨이브 장비를 최대 800Mbps까지 전송이 가능한 통합형 마이크로웨이브 장비로 교체하여 무선 전송망 품질을 대폭 개선했다.

 

이는 액세스망 수준에서 이론적으로 최대 200Mbps 이상의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음을 의미하며, 실제로 장비 교체 후 마라도에서의 LTE 다운로드 속도가 기존 대비 평균 2.3배 이상 향상되었다.

 

또한, KT는 오는 7월 1일 광대역 LTE-A 전국망 서비스가 개시되면 제주도의 전 지역에 걸쳐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모든 장비 구축을 마친 상태이다. 따라서 광대역 전파가 발사되는 즉시 제주도를 포함한 마라도와 인근 섬 지역에서도 더욱 빨라진 LTE 속도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한편, KT는 지난해 12월에도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 지역의 구형 마이크로웨이브 장비를 신형 장비로 교체하고 안테나 위치를 높이는 작업을 통해 LTE 품질을 대폭 개선한 바 있다.

 

KT는 이러한 작업들을 통해 외곽에 있는 도서지역에서도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불편 없이 고품질의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윤차현 KT 네트워크구축본부장은 “이번 장비 교체는 서해 5도에 이어 국토 최남단 마라도까지 KT의 수준 높은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 차원에서 이루어 진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서지역 통화품질 확보를 위해 관련 인프라 시설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