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워킹데드’, ‘멘탈리스트’, ‘스파르타쿠스’… 올레tv 인기 미드로 꼽혀

▶ 올레tv, 지난해 미드 시청 횟수 1,500만 회 기록… 200여 개 타이틀 서비스 중

▶ ‘슈츠’, ‘모티브’, ‘시카고 파이어’ 등 신규 미드 30여 편 상반기 확대 편성


KT(회장 황창규, www.kt.com)의 IPTV서비스 올레tv가 2010년 1월부터 2014년 4월까지 누적 시청 횟수와 매출을 집계한 결과, 가장 인기 있는 미국드라마(이하 미드)로 ‘워킹데드’가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미드, 영드 200여 개 타이틀 중 올레tv가 2010~2014년 VOD 누적 시청 횟수와 매출액을 기반으로 ‘인기 미드’를 선정했다. 1위에 오른 ‘워킹데드’는 좀비로 둘러싸인 세상에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로,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제작됐다. 2009년 미국에서 선보인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 120개 국에서 FOX채널을 통해 방영되고 있다.


이어 심리 수사물 ‘멘탈리스트’와 검투사 액션물 ‘스파르타쿠스’가 2~3위에 올랐다. 그리고 ▲크리미널 마인드 ▲닥터후 ▲수퍼내추럴 ▲셜록 ▲퍼슨오브인터레스트 ▲빅뱅이론 ▲란제리가 4~10위를 기록했다.


VOD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현재 가장 볼만한 미드’ 목록도 발표됐다. 올레tv에 따르면 영화, 드라마 VOD수급, 편성 담당자 10인이 뽑은 ‘2014 미드 화제작’은 ▲하우스 오브 카드 ▲에이전트 오브 쉴드 ▲시카고 파이어 ▲다운튼 애비 ▲블랙리스트 ▲한니발 ▲슈츠 ▲모티브 ▲그림형제 ▲다빈치 디몬스 등 10편이었다.


올레tv가 지난 2월 출시한 ‘하우스 오브 카드’ VOD는 출시 이후 꾸준히 인기 순위 TOP3를 유지하고 있다. 또 ‘에이전트 오브 쉴드’는 영화 ‘어벤저스’의 스핀오프 드라마로, 지난 1월부터 올레tv에서 독점으로 VOD 서비스를 제공 하고 있다.


14일 올레tv에 따르면 지난해 미드 시청 횟수는 총 1,500만 회에 달했다. 4월 말 기준, 올레tv에서 볼 수 있는 에피소드는 8,000편에 이른다. 이에 올레tv는 올해 신규 미드 700여 편, 30여개 타이틀을 확대 편성하고, 미드 마니아들을 사로잡는다는 포부다. 시카고 소방서 구조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드라마 ‘시카고 파이어’, 영국 귀족들의 삶을 다룬 ‘다운튼 애비’ 등이 주요 작품이다.

 

한편, 올레tv는 최근 영화와 미드를 무제한 시청할 수 있는 월정액 서비스 ‘프라임 무비팩’을 내놓기도 했다. 한 달에 1만 4,900원으로 ‘하우스 오브 카드’, ‘멘탈리스트’, ‘그레이 아나토미’ 등 4,000편에 이르는 인기 미드와 영화 4,100여 편을 즐길 수 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