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드라마 ‘본방사수’하면서, 마트 쇼핑 즐기세요”



▶ 올레tv, TV로 홈플러스 상품 4만여 종 구매 가능한 서비스 ‘TV장보기’ 오픈

 대형마트 상품 품목과 가격 동일… 행사 전단지도 TV로 확인 가능

 올레tv스마트 통해 30일부터 서비스… 연내 모든 이용자에게 확대 제공

 

KT(회장 황창규, www.kt.com)의 IPTV서비스 올레tv가 홈플러스와 손잡고 ‘TV 장보기’ 서비스를 내놨다고 30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TV 장보기’를 이용하면 올레tv 이용자들은 TV를 시청하면서, 리모컨으로 대형마트 홈플러스가 제공하는 4만 여종 상품을 그 자리에서 조회하고, 주문할 수 있다.  


인터넷&미디어담당 이성환 상무는 “무겁거나, 부피가 큰 쌀, 생수, 휴지와 같은 반복 구매형 상품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고객은 이렇게 주문한 상품을 결제 당일 집에서 수령하게 된다(오전 11시 30분 이전 주문 시). ‘TV장보기’를 통해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은 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마트 상품과 동일하며, 가격도 같다. 오프라인에서 할인전, 기획전 등 행사가 열리면 이 서비스에도 동시에 적용된다. 홈플러스 매장에서 제공되는 전단지도 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성환 상무는 “대형마트와 연계된 TV 플랫폼 마트/장보기 서비스”라며 “홈쇼핑 위주였던 T커머스에 새로운 TV 쇼핑 모델이 제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그는 “쇼핑을 위해 외출하거나, PC를 켤 필요 없이 TV에서 원하는 상품을 골라, 그 자리에서 결제할 수 있다”면서 “큰 TV 화면을 그대로 쇼핑 채널로 이용하기 때문에, 작은 프레임이 단점으로 지적됐던 모바일쇼핑의 답답함도 없앴다”고 강조했다.


서비스 진입은 홈 메뉴의 ‘추천 서비스’ 혹은 ‘TV 앱/쇼핑’을 통해 ‘홈플러스’를 선택하면 된다. 그러면 자동으로 주문자와 가장 가까운 홈플러스로 해당 주문이 접수된다. 결제할 카드 정보를 한 번만 입력하면, 이후 주문 시 반복해서 카드 정보를 기재할 필요가 없는 간편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 


현재 ‘TV장보기’는 20여만 가구가 가입된 올레tv스마트를 통해서 우선 제공된다. 올레tv는 올해 안으로 웹 환경을 지원해 모든 이용자에게 ‘TV장보기’ 서비스를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TV 장보기’는 쌀, 커피믹스 등 신선/가공식품 등 4만 종의 상품을 제공 중이다. 연 내 택배 배송 상품까지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올레tv는 주문배달 서비스 ‘요기요’를 지난해 7월부터 제공 중이다. 그리고 주요 백화점몰, 소셜커머스 업체들과 추가 입점을 협의 중이다. 이성환 상부는 “TV는 실생활과 밀접한 가족형 매체”라며 “TV 이용자와 마트 고객 간 유사성이 높아 양사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올레tv는 ‘TV장보기’ 오픈을 기념해 6월 28일까지 서비스 이용자 전원에게 유료 VOD를 볼 수 있는 ‘TV쿠폰’을 증정한다. 또 이용자 3,000명을 추첨해 ‘TV장보기 10% 할인쿠폰’도 준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