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그룹 기부금 12억6천만원, 임직원 모금 2억9천만원으로 조성

▶ KT 임직원 700여명 봉사활동 참여, 통신서비스 지원 및 구호물품 제공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을 지원하고 안전한 국가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성금으로 15억 5천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KT그룹의 세월호 성금은 KT와 BC카드, KT스카이라이프 등 23개 계열사 기부금 12억 6천만원과 KT그룹사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모금된 2억 9천만원으로 마련됐다.


KT그룹 임직원 및 IT서포터즈 700여명은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부터 현재까지 사고 현장인 팽목항과 안산 합동 분향소 등지에서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24시간 통신 서비스 지원 및 구호 물품을 제공하는 등 피해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KT는 재난현장에 이동기지국, 중계기 등을 확충해 원활한 통신을 지원하는 한편, 피해 가족들이 머무는 진도체육관에는 WiFi망 및 유 •무선전화, 충전기 등 통신 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경영기획부문 한훈 부문장은 성금을 전달하며 “세월호 침몰로 인한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자 하는 바람으로 KT그룹과 임직원들이 작은 뜻을 전하게 됐다”고 말하고, “앞으로 KT그룹의 역량을 다해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