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브라질 월드컵 국제방송중계망, KT가 책임진다.



▶ 방송3사, 브라질 월드컵 경기중계를 위한 국제방송중계망 단독 구축

▶ KT 해외거점시설을 활용해 안정적인 방송중계망 운용 총력

▶ 방송3사, 브라질에서도 국내와 같은 환경으로 방송시스템 이용 가능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 경기의 안정적인 중계방송을 위해 한국과 브라질간 국제방송중계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KT는 KBS, MBC, SBS 방송3사가 만든 해외 스포츠 방송 중계권 계약기구인 코리아풀(Korea Pool)을 통해 브라질 월드컵의 국내 중계 방송망 담당할 주관 통신사로 선정되어 이번 국제방송중계망을 구축했다.


KT의 국제방송중계망은 안정적인 월드컵 경기 중계를 위해 한국과 브라질의 국제구간을 다양한 루트로 설계했다. 네트워크에 장애 등 만약의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미국 LA와 뉴욕에 위치해 있는 해외거점시설(POP, Point of Presence)을 활용해 즉시 우회가 가능하다. (그림 1 참조)

 


그림 1. KT 국제방송중계망 구성도


실제, KT는 완벽한 월드컵 경기 중계를 위해 각 루트 별로 한 달간 약 30여차례에 걸쳐 방송품질 정밀 테스트와 긴급 우회로 복구 훈련을 마쳤다.


특히, KT는 브라질 현지에 기술진을 파견하여 방송사들이 국내의 전화망과 인터넷망을 브라질 현지 방송센터(IBC, Int’l Broadcasting Center)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로 인해 방송사 인력들은 국내와 동일한 환경에서 업무를 볼 수 있다.


고상호 KT 국제통신운용센터장은 “완벽한 네트워크 지원을 위해 지난 6월 3일부터 대회가 종료되는 7월 14일까지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며, “원정 응원단 등 브라질을 찾을 한국 관광객들을 위해 국제전화와 국제인터넷 소통대책은 물론 인천국제공항 내 LTE 품질 역시 완벽하게 확보해 무결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야외 응원단이 집중적으로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상암 월드컵경기장을 포함한 전국의 주요 월드컵경기장의 안정적 통신품질 제공을 위해 기지국 자원 증설 및 호소통 대책을 준비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