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시각장애인에게 목소리로 새로운 지식 전파한다



▶ 자원봉사자 250명 선발해 도서 내용 입력, 시각장애인의 지식 함양과 소통에 도움

▶ 모바일 점자도서관 통해 시간과 장소 제약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 2013년 이후 100여권 소리책 증정, 유관기관 협조 통해 다양한 양서 제공 계획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시각장애인에게 책 속의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제공하고 세상과의 소통을 돕기 위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서입력봉사’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KT는 KT 그룹사 임직원과 가족 중 도서 입력 봉사를 희망한 250명의 자원봉사자를 선발했으며, 이들은 오는 7월 7일부터 8월 30일까지 문학을 접하기 어려운 시각장애인을 위해 청소년 추천 고전문학 위주로 선정된 지정 도서 내용을 입력할 계획이다. 


이렇게 작업한 도서는 시각장애인 누구나 ‘영광 시각장애인 모바일 점자도서관’ 홈페이지(www.ybml.or.kr)를 통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영광 시각장애인 모바일 점자도서관은 세계 최초로 만들어진 모바일 기반의 온라인 도서관으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25만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2011년 3월에 만들어졌으며, 지난 2013년 KT는 시각장애인들의 더 원활한 도서관 활용을 위해 홈페이지 업그레이드를 지원한 바 있다. 


KT는 지난 2013년부터 있으며 가수, 은퇴자, 학생 등 다양한 계층의 참여로 소리책 만들기 프로젝트를 실시해 100여 권의 소리책을 기부하고 있으며, 또한 추진 중인 ‘국립 중앙 장애인 도서관’과의 협력을 통해 시각장애인에게 더욱 많은 양서를 공급해 시각장애인에게 꿈과 희망을 준다는 계획이다.


KT CSV센터장 이선주 상무는 “KT는 시각장애인 대상 지속적인 정보격차 해소활동을 펼쳐왔는데 소리책이 시각장애인의 지식함양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