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앱 사용 중, 화면 전환 없이 안심하고 전화 받으세요!



▶ KT, 게임, 내비 등 사용 중 보던 화면 그대로 통화하는 ‘올레 팝업콜’ 출시

▶ 스마트폰 기본 연락처 프로그램에서 상점, 공공기관 등 전화번호, 위치 검색 가능해져

▶ 데이터/통화/문자 잔여량 확인 가능한 ‘잔여량 조회 서비스’ 적용 단말 확대


KT(회장 황창규,www.kt.com)는 통화 시 고객이 가장 필요로 하는 주요 기능을 선별해 ‘올레 팝업콜’, ‘번호 안내서비스’, ‘잔여량 조회 서비스’ 등 다양한 통화 편의 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KT는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게임, 인터넷 서핑, 내비게이션 등을 이용하고 있는 중 전화가 걸려와도 화면 전환 없이 기존 이용하던 기능들을 유지하면서 음성통화를 가능하게 하는 ‘올레 팝업콜’을 선보였다.


또한 ‘올레 팝업콜’은 스팸 차단 어플 중 누적 다운로드 1위(730만)를 기록하고 있는 ‘후후’와 연동돼 발신자 정보 및 해당 전화의 스팸여부를 미리 확인할 수 있으며, 감성적인 UI를 적용시켜 차별화 했다.


한편 KT는 ‘번호 안내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스마트폰에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는 연락처 프로그램에서 이미 등록해 두었던 전화번호 검색 뿐만 아니라, KT의 위치 DB를 이용한 상호 검색을 통해 전화번호 및 위치 정보를 알려주며 바로 통화 연결까지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는 현재 ‘갤럭시S5’, ‘베가아이언2’, 새롭게 출시된 ‘갤럭시S5 광대역LTE-A’에 기본 내장되어 있어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바로 이용 가능하며 향후 신규 출시되는 단말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기존 ‘올레 고객센터’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던 통화, 문자, 데이터 사용량 조회 서비스 역시 더욱 간편하게 개선됐다. 올레 고객센터 앱을 다운 받은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이용하고 있는 화면을 아래로 내리기만 하면 언제든 해당 정보를 조회할 수 있으며 실시간 요금과 명세서 확인도 가능하다. 현재 ‘갤럭시S5’, ‘갤럭시S4’ ‘갤럭시노트3’의 모델에서 서비스 중으로 7월말까지 대상 단말을 약 30여 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KT의 이번 통화 편의 서비스 개선 등은 경쟁사에서 제공 중인 유사한 서비스들과는 달리 비효율적인 앱 설치 및 구동 등으로 인한 스마트폰의 시스템 자원 낭비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T 마케팅부문 데이터서비스본부 곽봉군 본부장은 “통화 편의서비스를 통해 KT 고객들은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통화를 하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고객의 소리를 반영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올레 팝업콜


 


● 잔여량 조회 서비스


잔여량 조회 기능은 스마트폰에서 화면을 아래로 내려 통화, 문자, 데이터의 잔여량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을 말함. 스마트폰 초기화면은 물론 앱실행 중에도 언제든 이용가능하며 해당 이미지를 탭하면 실시간요금과 명세서를 확인할 수 있는 고객센터 앱으로 이동되어 보다 다양한 CS를 해결할 수 있음. 현재는 갤럭시S5고객만 이용할 수 있지만, 곧 안드로이드 전체고객에게 확대 제공될 예정.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