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우리 아이 등하굣길을 더욱 안전하게 지켜주는 ‘U 안심 알리미 서비스’ 출시



▶ 3G와 GPS가 내장된 전용 단말기로 건물 안에 있어도 위치 확인 품질 개선! 

▶ 2년간 정부 시범사업 ‘단독’ 추진 경험을 살린 안정적 서비스 제공

▶ 저렴한 표준요금과 112 서비스 연계로 자녀 안심 서비스의 대중적 확산 기대



“어린이에겐 ‘안전’을 부모님에겐 ‘안심’을!”


어린이 납치, 유괴 등으로 어린이 안전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U 안심 알리미 서비스’을 출시했다.

 

‘U 안심 알리미 서비스’는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3G 기반 안심전용 단말기를 공급하여 위급 상황 시 보호자나 경찰(112)에 긴급 호출을 하거나 위치 정보를 전달하는 어린이 지킴이 서비스다.


KT는 2012년부터 안전행정부의 U 안심 서비스를 전국에 있는 초등학교 저소득층 2만여명 학생들에게 ‘단독’ 제공한 운영 노하우를 토대로 사용자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로 최적화해 이번 ‘U 안심 알리미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2년여간의 시범사업 당시 안심 서비스 이용자들이 어린이의 위치 및 이동경로 조회 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했다는 설문결과를 토대로 GPS, 기지국을 이용한 위치 정보 외에 전국 1,200만 개 이상의 WIFI 위치 측위 정보 기능을 추가했다. 이에 수백m에서 수km에 달하는 기지국 기반 위치 오차가 대폭 줄어 어린이가 건물 안에 있을 때도 실제 위치에 근접한 위치정보 확인이 가능해졌다.


또한, 단말기 크기를 어린이가 한 손으로 쉽게 잡을 수 있고 주머니에도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줄여 휴대 편의성을 높였으며 방수 기능을 추가해 고장 위험을 줄였다. 안심 단말기는 학교가입자의 경우 월 8,800원, 3년 약정시 무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112 서비스 연계로 긴급 상황에 대한 대응 기능도 강화했다. 지역 경찰서(지역 지구대)에 원터치 국민SOS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은 긴급 상황시 경찰이 바로 신고자의 위치를 확인, 바로 출동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전용 단말기를 가지고 있는 어린이가 Web/App으로 설정한 안전 존을 벗어날 경우 보호자의 휴대폰으로 문자를 전송해 보호자는 보호대상자인 어린이의 위치를 주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KT M2M 사업 담당 장원호 상무는 “KT의 ‘U 안심 알리미 서비스’는 2년여 간  정부 사업을 단독 진행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이에 타사보다 안정적이고 편리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 초등학생 보호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고 전했다.



● ‘U 안심 알리미 서비스’ 주요 기능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