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세바스찬 승 교수와 손 잡고 뇌 지도 프로젝트 참여



▶ 커넥톰(Connectome)은 뇌 신경세포들의 연결을 종합적으로 나타낸 뇌의 지도
    - 게놈 프로젝트 이후 최대의 과학 혁명
    - 1천억 개의 신경세포 연결구조와 활동원리 파악, 난치병 해결 기대
    - KT는 아이와이어(EyeWire)에 협력하는 세계 최초의 기업

▶ KT, 국내에 뇌 지도 프로젝트의 핵심 역할을 하는 아이와이어 게임 활성화 추진
    - 한국어 번역/다국어 채팅 지원으로 이용자 편의성 향상 및 다양한 이벤트 추진
    - 통신서비스와 SNS를 활용한 집단지성으로 아이와이어 확산의 기폭제 될 것
    - KT의 노력으로 아이와이어 단기 프로젝트 2배 이상 시간 단축 예상

▶ KT는 ICT를 활용해 인류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
    - 뇌 연구에 적극 참여해 난치병 해결에 앞장서는 국민기업으로서의 소명 다할 것
    - ‘헬스케어’와 연계하여 기가 ICT인프라와 빅데이터 컴퓨팅 적극 활용 예정


KT(회장 황창규, www.kt.com)가 기업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뇌 연구 권위자인 세바스찬 승 교수와 손잡고 복잡한 머릿속 구조의 비밀을 밝히는 데 앞장선다.


KT 황창규 회장은 인류를 위한 과학 연구인 ‘커넥톰(Connectome, 뇌의 지도)’을 완성해가는 시민 참여 게임 ‘아이와이어(EyeWire)’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12일 서울 광화문사옥 올레스퀘어에서 세계적인 뇌 연구 권위자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학교 교수와 협력 조인식을 가졌다.

 

‘커넥톰’ 프로젝트는 인간 두뇌에 있는 1천억 개 신경 세포(뉴런)의 연결 구조와 활동 원리를 파악하기 위한 연구 활동이다. 세바스찬 승(H. Sebastian Seung, 한국명 승현준)교수가 2012년 자신의 저서에서 ‘뇌의 지도’라는 뜻을 담은 ‘커넥톰’의 개념을 소개하면서 대중에 널리 알려지게 됐고, 게놈(genome, 유전체) 프로젝트 이후 최대의 과학 혁명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커넥톰 연구에 있어 핵심 역할을 하는 온라인 게임 ‘아이와이어(EyeWire)’는 세계 최초로 신경세포를 3차원 이미지로 규명하는 과정을 게임으로 만든 것이다. 누구나 게임에 참여할 수 있으며, 신경세포를 이어주고 있는 부분에 색을 칠해서 복잡한 뇌 지도를 3차원 이미지로 만들어가게 된다. 


현재까지 전 세계 100여 국에서 14만 명 이상이 ‘아이와이어’에 참여해 쥐의 망막 신경의 커넥톰을 그리고 있으며, 이것이 완성되면 뇌 전체의 구조를 연구하는 기초자료가 된다. 게임의 특성상 다수의 사람들이 많은 시간을 투자할수록 ‘커넥톰’이 빨리 완성될 수 있다.


KT는 민간기업으로는 세계 최초로 ‘아이와이어’ 게임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커넥톰’ 완성을 앞당기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시민 과학자(citizen scientists)’들이 ‘아이와이어’에 참여할 수 있도록 KT의 ICT 인프라와 마케팅 채널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영어 기반의 아이와이어 게임을 한국어로 번역해 국내 참여자들이 쉽게 게임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게임 내 양방향 소통 공간인 채팅 채널 등을 다국어 지원 형태로 개발한다. 


또한, 국내 대학생들이 아이와이어 홍보 대사로 활동할 수 있는 장을 열고, 전국 대학생 아이와이어 게임 대회 및 SNS 이벤트 등 다양한 홍보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통신서비스 인프라와 SNS를 활용해 많은 사람들이 뇌 과학 연구에 동참하도록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집단지성을 통해 아이와이어 확산을 이어가게 된다. 

아울러, KT는 아이와이어 게임 참여자들의 이용행태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그 시사점들을 융합형 GiGA 사업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2012년 12월 아이와이어 게임이 나온 뒤 약 1년 9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14만여 명이 참여해왔으며, 게임의 단기 목표인 망막의 특정 구역 신경세포 348개 중 85개의 구조가 밝혀졌다. 또한, 뇌의 작동 방식 및 뇌 질환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신경세포 유형들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남은 263개의 구조를 모두 밝히는 데에는 약 2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나 이번 KT의 협력을 통해 참여자가 더 늘어나면 1년 이내로 이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KT는 5대 미래 융합 서비스의 하나인 ‘헬스케어(Life Enhancing Care)’ 사업 분야에서 ICT 기술을 접목∙발전시켜 인류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국민 기업으로서,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DNA와 뇌에 관한 연구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암이나 뇌 질환 등 불치병 해결을 앞당기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의 발전으로 ICT를 활용해 심박, 맥박 등 다양한 생체 정보를 파악해 조기에 질병을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가능해진 만큼, 향후 ICT를 접목한 ‘헬스케어’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5월 서울대학교 생명공학공동연구원과 유전체 분야를 연구하는 바이오인포매틱스센터를 공동 설립하기로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에는 뇌 분야에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커넥톰 프로젝트’ 후원에 적극 나섰다. 


KT 황창규 회장은 “KT의 통신서비스와 SNS로 대규모 집단지성을 조성해 아이와이어 확산에 힘쓰고 뇌 관련 질병 예방과 치료해 앞장설 것”이라며 “KT는 미래융합서비스 ‘헬스케어’에 ICT 인프라와 빅데이터 컴퓨팅 파워를 활용해 인류 행복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바스찬 승 교수는 “뇌 과학을 연구하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에 KT와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KT의 첨단 ICT 기술 및 마케팅 분야의 혁신적인 리더십을 통해 아이와이어가 글로벌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 세바스찬 승(H. Sebastian Seung, 한국명 승현준) 교수 약력

 

∙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신경과학연구소 교수

  1966 미국 뉴욕 출생

  1982–1986  하버드대학교 물리학과 학사

  1986–1990  하버드대학교 물리학 박사

  1992–1998 미국 AT&T Bell 연구소 연구원

  1998–2004 MIT 계산신경과학, 물리학 부교수

  2004–2013 MIT 뇌인지과학과, 물리학과 교수

  2014- 프린스턴대학교 신경과학연구소 교수


2. 용어설명

 

커넥톰(Connectome) : 뇌 신경세포들의 연결을 종합적으로 나타낸 '뇌의 지도'. 

  게놈 프로젝트 이후 최대의 과학 혁명으로 불리며, 본 연구를 통해 1천억 개 신경세포의 연결구조와 활동원리를 파악, 

  인간의 기억/의식/성격의 비밀을 밝히고 치매, 우울증, 자폐증 등의 치료법을 찾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됨. 

  이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세바스찬 승(Sebastian Seung) 교수는 '2012년 12월 EyeWire를 런칭하고 관련 커뮤니티를 선도 중임.


아이와이어(EyeWire) : 쥐의 망막(Eye)에 연결된 뇌 신경세포들의 연결상태(Wire), 즉, 커넥톰을 밝히는 게임 및 참여자 온라인 커뮤니티를 말함.
  단기적으로는 쥐의 망막의 특정한 구간을 설정해 348개의 신경세포의 구조(유형과 연결 상태 등)를 파악하는 것이 게임의 목표임.
  컴퓨터가 파악한 연결상태를 토대로 오류를 찾는 역할을 시민 참여 과학자(게임 유저)들이 수행함. 

  아이와이어 게임은 3D 지원 등을 위해 크롬(Chrome) 브라우저로 접속 필요. 

※ 쥐의 망막 뇌 신경세포의 연결은 인간과 유사하다고 알려져 현재 선행 연구 중임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