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세계 최대 규모의 해저 인터넷고속도로'로 한류(韓流) 확산 앞장선다!

▶ 아시아 9개국 연결하는 APG 국제 해저통신망 통합관제센터 개소
   - 세계 최대 규모의 전송용량을 가진 해저통신망 운용으로 ICT 강국 위상 강화
   - 최대 수심 6,000m, 총 길이 약 11,000km의 국제 해저광케이블 관제
   - 네트워크 구성과 운용, 해저케이블 장애 시 회선 복구 등 위기대응체제 총괄

▶ 급속도로 성장하는 동북아 시장을 위한 정보의 바닷길 건설
   - APG 참여국 9억 인터넷 가입자를 위한 2배 빠른 인터넷 고속도로 구축
   - 우수한 한류 콘텐츠가 아시아 전역으로 뻗어나가는 데 일조
   - 해저케이블 인프라와 기술력으로 글로벌 사업자의 국내 투자 유치 기대 

▶ 향후, 태평양 횡단 해저광케이블 NCP(New Cross Pacific) 구축
   - 아시아와 북미간 급증하는 국제 통신 트래픽을 효율적 대처
   - 태평양을 횡단해 미국과 직접 연결하는 14,000Km의 해저광케이블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부산 해운대구 송정에 위치한 KT부산국제센터에서 세계 최대의 국제 해저통신망을 운용하는 통합관제센터 ‘APG NOC(Asia Pacific Gateway Network Operation Center)’ 개소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KT는 이번 통합관제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아시아 9개국 간 국제 해저케이블 네트워크 구성과 운용, 해저케이블 장애 시 회선 복구, 문제 해결 등 위기대응체제를 총괄하며 APG(Asia Pacific Gateway) 운용의 수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APG는 한국과 중국, 일본, 동남아 등 아시아 9개국을 연결하는 최대 수심 6,000m, 총 길이 약 11,000km의 국제 해저광케이블로 대한민국 중심의 국제 해저통신망이다. 

실제 인터넷월드스태츠(Internet World Stats)가 2013년말 기준으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APG 9개국의 인터넷 가입자 규모는 9억명으로 아시아 전체 13억 가입자의 69%, 전세계 28억명 가입자의 32%를 점유하고 있다. APG 구축으로 동북아시아 인터넷 이용자들이 유통하는 다양한 콘텐츠와 정보를 실어 나르는 새로운 바닷길이 생겨난 것이다. 

2015년 말 구축이 완료되면 ICT 강국인 우리나라가 동북아시아의 통신 허브국으로 부상하게 됨을 의미한다. APG 구축에는 한국 KT, 중국 CM(China Mobile)•CU(China Unicom)•CT(China Telecom), 일본 NTT, 싱가폴 StarHub, 미국 Facebook 등 9개국 13개 사업자가 참여한다.

특히, APG의 데이터 전송속도는 파장당 40Gbps로 설계되어 기존 해저케이블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편도 4차선 도로를 8차선 도로로 확장하면 교통흐름이 훨씬 원활해져 속도를 더 낼 수 있듯이, APG로 인해 국가간 인터넷 대역폭이 커져서 인터넷 속도가 훨씬 빨라진다. 

또한, 전송용량이 38.4Tbps인 APG가 구축 완료되면 KT는 현재 전세계 280여개 국제 해저케이블 가운데 전송용량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해저통신망을 운용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대한민국 인구 500만명이 동시에 HD화질(7Mbps)의 영상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으며, 700MByte 용량의 영화를 1초에 무려 7천편이나 전송할 수 있는 규모다. 

이를 통해 대용량 콘텐츠의 다운로드와 업로드 시간을 단축해 국내외 사용자들의 정보화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이며, 우수한 한류 콘텐츠가 아시아 전역에 빠르게 뻗어나가는 데 일조할 전망이다. 이외에도 국내 인터넷 서비스 산업의 해외진출 등 IT 산업의 전반적인 성장을 촉진하여 창조경제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 해저통신망을 관제할 수 있는 인프라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ICT 기업들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나 R&D센터의 국내 유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 

KT가 APG NOC 운용사업자로 선정된 데는 지난 30여년간 국제 해저케이블 분야에서 쌓은 경험과 기술력을, APG 건설 초기부터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것이 주효했다.

실제로 KT는 1980년 국내 최초의 국제 해저케이블인 한-일간 JKC(Japan-Korea Cable) 개통을 시작으로 현재 부산과 거제에 6개의 해저케이블을 운용하며 대한민국의 국제 통신 관문국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철저한 사전 준비로 ISO22301 국제 표준인증을 획득하는 등 대형 재난재해 상황에 대비한 글로벌 수준의 재난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점에서 유수의 해외 통신사업자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다.

KT는 이번 APG NOC 운용을 통해 APG 컨소시엄으로부터 매년 11억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는 등 네트워크 분야에 있어 해외시장 진출의 가능성을 열었다. 해저케이블 건설공사를 담당하는 KT서브마린은 APG 구축사업에 참여해 450억원의 매출은 물론 해저케이블 유지보수사업으로 매년 115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어 그룹사간 시너지 창출에도 기여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부사장은 “글로벌 인터넷 트래픽이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고, KT의 국제 인터넷 트래픽도 연평균 39%씩 상승하고 있다”며, “APG NOC를 통해 국경이 없는 인터넷 세상에서 한류 콘텐츠와 같은 디지털 상품들의 원활한 유통과 국내 ICT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국제 해저통신분야에서 아시아를 넘어 태평양까지 진출할 계획이다. KT는 아시아 지역과 북미간 급증하는 국제통신 트래픽을 수용하기 위하여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미국을 직접 연결하는 총 연장 14,000Km에 달하는 해저광케이블 NCP(New Cross Pacific) 건설을 위해 글로벌 통신사업자와 함께 21일 부산에서 건설 협정서를 체결했다. NCP는 2017년 말에 개통되어 상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