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황창규 회장, “광화문 시대 맞아 국민기업 KT로 거듭나겠다”



▶ KT 신사옥 입주… ‘국민기업’으로 역할 약속

- 국민 편익 높이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GiGAtopia 실현에 박차

- 기가아일랜드•기가스쿨 등을 통해 국민 삶의 질 향상, 안전한 생활 추진

-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개설, K-Champ 육성으로 창조경제 추진 앞장

▶ 고객 신뢰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이어갈 것

- 기가인터넷 20만 고객 확보 예상… 단통법 시대 순액요금제 120만 명 가입 호평

- 체감품질 개선, 유통혁신 통해 고객 최우선 경영 강화… 실질적 혜택 제공

- 2016년까지 미래융합사업 및 글로벌 분야에서 그룹 매출 2조원 이상 목표

▶ 광화문시대 개막… 주요 사업부서간 시너지 강화 기대

- 3월 스페인 MWC 2015에서 ‘5G & Beyond’ 기조연설 및 5G 전송/응용기술 전시

- 광화문은 한성전보총국(1885)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통신 130년 역사의 중심

- 지상 25층, 지하 6층 구조의 KT광화문빌딩East… 친환경성•공공성 강조

- 1층 공간 도심 속 녹색 공간(urban garden)으로 조성해 국민에게 개방


KT(www.kt.com, 회장 황창규)가 26일 KT광화문빌딩East 사옥에 입주했다.


130년 대한민국 통신 역사가 시작된 광화문에서 국가경제 발전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혁신적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대대적인 변화가 시작된다.


● KT, 신사옥 입주… 국민기업으로 역할 약속


KT 황창규 회장은 26일 아침 8시 KT광화문빌딩East 1층에서 주요 임원들과 함께 새로운 사옥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화분을 나눠주며, 새로운 광화문 시대가 열린 것을 축하하고, 국민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초 황창규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국민 기업으로서 국가 발전과 국민 이익에 기여하기 위해 차별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5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도 ‘기가토피아’ 실현을 선언하고, 국민 생활의 편익을 높이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전남 신안 임자도에 조성한 ‘기가아일랜드’와 비무장지대 안에 구축한 ‘기가스쿨’은 국민기업으로 KT의 역할을 강조한 대표적 사례다. KT의 앞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융•복합 ICT 솔루션에 기반한 기가아일랜드와 기가스쿨은 주민들의 생활 수준 개선뿐만 스마트농업, 원격의료, 화상교육 등 다양한 융•복합 사업 기회도 만든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현재 조성 중인 백령도 기가아일랜드는 생활수준 개선 뿐만 아니라 국민의 안전한 삶에 기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안보와 자연재해의 위협에 노출된 이 곳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보안과 안전분야의 최첨단 융복합 ICT 솔루션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기 판교 창조경제 혁신센터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들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한국형 히든 챔피언 ‘K-Champ’ 육성을 통해 한국형 창조경제를 주도함으로써 국민 기업으로서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이어갈 것”


신사옥 입주 다음날인 27일, 취임 1주년을 맞는 황창규 회장은 지난 1년간 그룹 전체에 많은 어려운 일들을 잘 극복하고, 핵심사업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주력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황 회장은 기존 사업은 더욱 강화하는 한편, 미래융합 및 글로벌 사업에서 성과를 구체화 할 계획이다.


지난해 5월 기가토피아 시대를 선언한 뒤, 10월 기가인터넷을 국내 최초로 전국 상용화했으며, 조만간 가입자 수 20만명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통법 시행에 맞춰 선보인 순액요금제는 70일 만에 120만명 고객을 돌파했다. 무선 가입자 수도 순증세로 돌아서는 등 취임 1년도 되지 않아 유•무선 핵심 사업부문에서 가시적 성과를 보이면서 도약의 발판이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무선분야는 2014년 2분기 이후 늘어나기 시작한 가입자 수가 2014년 12월 기준으로 1732만여명으로 2013년 12월보다 87만여명이 증가했다. 인터넷 분야도 8월부터 순증 1위를 탈환해 12월 812만여명 가입자를 확보했다. 또 IPTV 가입자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12월 기준으로 585만명으로 전체 IPTV 시장의 55.4%를 차지해 업계 1위를 기록했다.


황 회장 취임 후, KT는 체감품질 개선, 유통 혁신을 통해 고객 최우선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단통법 시행에 맞춰 소모적 보조금 경쟁을 지양하고, 고객이 실질적 혜택을 느낄 수 있도록 서비스 차별화를 시도했다. 이와 함께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융합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IoT와 Big Data 분야에서 조류독감 확산 대응 및 서울 심야버스 노선 최적화, 운전자의 운전습관 분석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는 상품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거뒀다. 


에너지, 헬스케어, 보안 등 KT가 추진 중인 5대 미래융합 서비스의 성과도 가시화되고 있다. 에너지 분야의 경우 한국전력과 협력해 지능형 전력계량 인프라(AMI) 구축,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등을 추진 중이다.


과거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1등을 이끌어 온 황창규 회장은 취임 이후 KT의 새로운 비전으로 글로벌 통신융합시장에서 1등을 제시했다. 지난해 KT는 글로벌 분야에서 3,447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는 2013년과 비교해 12.7% 성장한 것이다.


특히 앞선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KT의 글로벌 성과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는 430억원 규모의 전자주민증시스템 데이터센터 구축 사업 수주에 성공한 것은 물론, 르완다에 LTE 통신망 구축을 끝내고, 현지 통신사를 통해 서비스를 개시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베트남 꽝빈성의 태양광시설 구축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처럼 KT그룹은 미래융합사업과 글로벌 사업분야에서 2016년 매출 목표를 2조원 이상으로 잡고 있다.


아울러, KT는 지난 해 ‘Tech Leading’분야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 광대역 LTE A와 WiFi를 결합해 450Mbps급 전송속도를 상용화했고 5세대급 전송속도를 구현할 수 있는 GiGA Path 상용화를 목전에 두고 있다.


●KT 광화문 시대 개막… 주요 사업부서간 시너지 강화 기대


황 회장은 이날 KT광화문빌딩East에서 입주식을 갖고, 광화문은 130년 전인 1885년 KT의 출발이자 대한민국 통신 역사의 시작인 한성전보총국이 개국된 곳이라고 강조하며, 새로운 광화문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이번 KT광화문빌딩East가 문을 열면서, 기존 광화문 사옥은 KT광화문빌딩West로 불리게 됐다. KT광화문빌딩West는 1999년 본사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으로 이전하기 전까지 KT의 심장부 역할을 해왔다.


이번 신사옥 입주로 광화문에는 East 1,800여명, West 1,800여명 등 총 3,6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게 되면서 국민기업 KT를 이끌어가는 심장부로 자리 잡게 됐다.


연면적 5만1120㎡에 지상 25층, 지하 6층 구조를 자랑하는 KT광화문빌딩East는 세계적인 건축가 렌조 피아노가 설계해 건축 계획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1층 공간을 비워, 공간의 일부를 산책로와 구릉으로 조성한 도심 속 녹색공간(urban garden)을 만들었다. 개방성이 강조된 이 공간은 일반 시민들이 자유롭게 걸을 수 있도록 해 광화문의 새로운 명소로 주목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건물 전면을 투명한 유리로 둘러싸 사무실 내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 기업의 투명성을 강조한 디자인도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황 회장은 “지난해 KT는 기가아일랜드, 기가스쿨 등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통해 첨단기술이 어떻게 기가토피아로 실현되는지 제시했다”며 “올해는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통신시장 환경 구축에 앞장서는 한편 국가경제와 국민의 이익에 기여하는 혁신적 국민기업으로서 더욱 다양한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황 회장은 올해 3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5G&Beyond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는 글로벌 통신시장에서 한국이 5G에 대한 주도권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MWC 2015에서 트래픽 밀집지역에서 균일한 품질을 유지하는 기술인 Ultra-dense Network와 같은 5G 인프라 구축기술을 전 세계에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5G 전송기술 및 다양한 IoT 환경에서 언제 어디서나 세계와 통할 수 있는 5G 응용기술도 전시한다. KT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5G 시대 개막을 준비하고 있다.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또한,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문의는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올레 CS 트위터(@olleh_cs)로 멘션 남겨주시거나 114 고객센터 및 문자고객센터 또는 올레닷컴 고객센터 페이지로 문의해 주시면 신속히 도와드리겠습니다. [▶ 올레닷컴 고객센터 바로가기]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