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국민기업을 넘어 글로벌 1등 기업으로 도약



▶ KT 황창규 회장, 글로벌사업 3대 전략방향 공개… 5G 표준화 선도
▶ 터키, 스페인 등에 기가 솔루션 공급 등 해외시장 진출 본격화
▶ 2018년 평창에서 구현될 5G 기술 기반 서비스 미리 선보여 주목
▶ ‘기가스토리’ 세계화… 방글라데시에 ‘글로벌 기가 아일랜드’ 조성
▶ 경기창조혁신센터 ‘K-Champ’ 스타트업 해외시장 진출 적극 지원


KT(회장 황창규, www.kt.com)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6(Mobile World Congress, 이하 MWC 2016)’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을 선보이며 세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1등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MWC 2016에서 KT는 글로벌 IT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한 세계 최고 수준의 5G 통신기술을 재확인하는 한편 터키와 스페인 등 해외에 기가 인프라를 공급하는 등 실질적인 세계시장 진출 성과를 올렸습니다.

KT 황창규 회장은 ‘글로벌 1등 KT’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미래융합 ICT 등 핵심사업의 성장 가속화, 기가 솔루션의 글로벌 시장 확산, 해외 투자사업 본격화의 ‘글로벌 3대 전략 방향’을 공개했는데요. 그 일환으로 무선 18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터키 ‘투르크텔레콤’과 ‘기가 LTE’ 기술 수출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으며,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정부에는 구리 전화선에서 기가급 속도를 실현하는 ‘기가 와이어’를 공급키로 했습니다.

또 황창규 회장은 세계 최대 규모 글로벌 이동통신사업자 연합체 ‘세계이동통신협회(GSMA)’ 이사회에 참석해 ICT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협의하는 한편, ‘세계 최초 5G 올림픽’ 2018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준비상황을 발표하고 대한민국과 KT의 선도적 기술력을 세계에 과시했습니다. 또 MWC 전시장의 주요 글로벌 기업 부스를 참관하며 차세대ICT 기술 동향을 점검했으며,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같은 글로벌 협력을 바탕으로 KT는 5G 기술표준 주도권 확보에도 박차를 가했는데요. 이번 MWC 2016에서 황창규 회장은 소프트뱅크, 차이나모바일, 보다폰, 바티에어텔 등 글로벌 통신기업 CEO들과 함께 ‘GTI 2.0 리더스 커미티(Leaders Committee)’를 결성하고 5G 생태계 조성과 혁신적 서비스를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습니다.

또 미국 버라이즌, 일본 NTT도코모 등과 공동으로 5G시범서비스 규격 연합체인 ‘5G TSA(Trial Specification Alliance)’를 결성해 글로벌 5G 표준화를 주도하기로 했습니다. 2018년 평창올림픽 시범서비스를 위해 KT가 지난 2월 15일 공개한 ‘평창 5G 핵심규격’이 TSA에서 기본 규격으로 검토됨에 따라, 향후 5G 기술을 선도해 나간다는 목표입니다.

KT는 MWC에 앞서 스웨덴에서 에릭슨과 공동으로 ‘밀리미터웨이브(mmWave)’를 이용해 세계 최초로 복수 사용자 무선 환경에서 25.3Gbps 속도의 데이터 전송에 성공했으며, MWC 현장의 KT 전시관에서는 기지국 백홀 트래픽을 기존 대비 1/10 이하로 획기적으로 줄이는 차세대 5G 기지국 핵심 기술 ‘FTTA(Fiber to the antenna)’ 등을 공개했습니다. 아울러 이 같은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360도 VR’ 라이브 스트리밍 등 고화질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도 다수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번 MWC는 세계인들이 2018년 평창에서 펼쳐질 ‘5G 올림픽’을 2년 먼저 체험하는 기회가 됐는데요! KT는 전시관에서 5G 기술 기반의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아이템을 선보였습니다. 스키점프대로 꾸며진 VR 체험공간을 찾은 방문객들은 ‘스키점프 선수가 된 것처럼 하늘을 나는 느낌을 경험했다’고 입을 모았답니다.

VR스테이션에서는 ‘360도 VR'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360도 VR은 각기 다른 영상을 360도로 합성해 하나의 콘텐츠로 즐길 수 있는데, 기존 VR 콘텐츠가 큰 용량으로 인해 느리고 불안한데다 두통까지 유발했는데, 360도 VR은 이 같은 문제를 많이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았답니다.

‘5G 라이브 브로드캐스팅’ 존도 주목을 받았는데요! 여기에서는 선수들의 헬멧에 장착된 액션카메라의 영상을 기지국을 거치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전송하는 서비스가 소개되었습니다. 이 기술을 활용할 경우 1초 이내에 전송이 가능합니다.

KT가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국가 재난망의 차별화 NW솔루션 3종도 전세계 ICT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선보였습니다. '위성LTE’는 위성과 통신이 가능한 위성 펨토셀을 바다 위 선박, 산간 오지 등에 구축해 언제 어디서나 LTE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백팩LTE’는 한국 지형에 맞춰 현장요원이 직접 휴대하고 신속한 재난통신 기능 복구가 가능하며, ‘드론LTE’는 초소형/초경량 펨토셀을 드론에 탑재해 고립지역 및 산간 오지의 통신서비스 복구에 최적화한 것입니다. 

한편 KT는 지난해 UN 브로드밴드위원회 공식 보고서에서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글로벌 브로드밴드 확산 우수사례로 소개된 ICT 공유가치 창출 프로젝트 ‘기가 스토리’의 글로벌 확산을 선언했습니다. 

KT는 MWC 2016 현장에서 황창규 회장, 방글라데시 주나이드 팔락 ICT장관, 국제이주기구(IOM) 로라 톰슨 부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섬에 KT의 미래 융합기술이 적용된 ‘글로벌 기가 아일랜드’를 조성해 기가토피아 실현에 나선다고 발표했습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육성한 ‘울랄라 랩’ 등 유망 스타트업들도 이번 MWC2016에서 KT와 함께 전시에 참여했는데요! ‘울랄라 랩’은 비콘을 활용해 효율적인 생산 라인 관리를 지원하는 스마트 공장 IoT 플랫폼 ‘윔팩토리’를 선보였으며, ‘247’의 전기 충격 기능 호신용 스마트폰 케이스, ‘아마다스’의 스마트 디지털 도어락, ‘12CM’의 스마트폰 전용 스탬프 및 인증 솔루션 등이 소개되었습니다.

‘IoT•ICT 창업 공모전’에서 수상한 ‘Alt-A’, ‘로보틱스’ 2개 대학생 예비 창업팀의 아이템도 전시됐으며, 세일즈 부스를 통해 스타트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투자자 미팅도 열렸습니다.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또한,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문의는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올레 CS 트위터(@olleh_cs)로 멘션 남겨주시거나 114 고객센터 및 문자고객센터 또는 올레닷컴 고객센터 페이지로 문의해 주시면 신속히 도와드리겠습니다. [▶ 올레닷컴 고객센터 바로가기]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