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가입자라면 해외 데이터 요금폭탄 “걱정 끝”





KT 가입자라면 해외 데이터 요금폭탄 “걱정 끝”


▶ 데이터로밍 패킷당 요금 국내 표준 요금제 수준인 0.275원으로 파격 인하

▶ 데이터로밍 이용액 일 상한 1만1천원 제도 신설...로밍 요금 불안 해소

▶ 종량 요금 상한 도달 후에도 200kbps 속도로 추가 과금 없이 사용 가능

▶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투게더’, ‘음성로밍 안심 5분’ 서비스 신규 출시





해외 여행 시 데이터로밍 부가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았을 경우 

데이터를 쓰는 것이 부담스럽기 마련인데요.

하지만 KT고객이라면 사전 가입을 안 했더라도 

‘요금 폭탄’ 걱정 없이 해외에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24일부터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 파격 인하 ▲데이터로밍 상한 제도 개편 

▲신규 로밍 서비스 2종 출시 등 로밍 서비스를 

대폭 개선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습니다.

 

먼저 별도 로밍요금제 신청 없이 데이터 로밍을 이용하는 경우 

요금이 기존 패킷 당 2.2원(부가세포함)에서 

패킷 당 0.275원으로 87% 파격 인하되는데요.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을 국내 표준요금제 

데이터 이용요금 수준으로 인하해 

가계통신비 부담을 대폭 경감시켰습니다.

 

아울러 데이터로밍 이용금액 상한 제도를 개편하는데요.

이용금액 상한선 일 1만1천원(부가세포함)을 신설하고 

기존 월5만5천원 상한은 11만원으로 변경합니다.


일 1만1천원에 도달하게 되면 당일 추가 요금 부담 없이 

2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데이터 이용이 가능한데요.

하루 상한선인 1만1천원 이내에서 소량 데이터를 

원하는 고객들도 사용한 만큼 요금을 낼 수 있습니다.

 

이번 개선안은 중국∙미국∙일본 등 176개국에서 적용되며 

개선안이 적용되지 않는 일부 국가에서는 데이터로밍을 기본 차단해 

원치 않는 데이터로밍 요금 발생으로 인한 

불만 가능성을 원천 제거했습니다.

 

KT는 이와 함께 24일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투게더’, 

‘음성로밍 안심 5분’ 요금제 2종을 신규 출시합니다.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투게더’는 가족, 친구 등 단체로 

해외여행 가는 고객들의 로밍 요금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서비스인데요.


가입 시 대표자 본인을 제외하고 최대 3명까지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요금제와 동일한 서비스를 

기존 1만1천원/일(부가세 포함)에서 5천5백원으로 

50% 할인된 금액에 제공합니다.

 

‘음성로밍 안심 5분’은 해외 응급상황 및 간단한 통화를 

원하는 고객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것으로 

3천3백원에 5분의 로밍통화를 이용할 수 있는데요.


통화 이용 후 바로 잔여분수 확인이 가능하고 

수신 및 발신통화 모두 적용됩니다.

 

KT 무선서비스담당 임채환 상무는 

“KT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낮추고 요금 불안 없이 

안심하고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사람을 생각하는 혁신기술로 더욱 차별화된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서비스 관련 자세한 내용은 24일부터 kt.com(http://www.kt.com), 

KT 로밍콜센터(1588-0608), KT 로밍센터

(인천∙김포∙김해∙제주공항 및 부산항만)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또한,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문의는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KT CS 트위터(@kt_cs)로 멘션 남겨주시거나 114 고객센터 및 문자고객센터 또는 kt.com 고객센터 페이지로 문의해 주시면 신속히 도와드리겠습니다. [▶ kt.com 고객센터 바로가기]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