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미국 최대 스포츠 이벤트에서 ‘5G’ 빛냈다




▶ 버라이즌-삼성전자와 함께 한국-미국 5G 망 연결 성공… 서비스 시연

▶ 미국은 KT 옴니뷰… 한국은 버라이즌 5G 가상 경기장 각각 체험

▶ 황창규 회장-로웰 맥아담, 5G 국제 영상통화에서 5G 협력 강화 다짐

▶ 3사 5G 상용화 위해 기술개발, 네트워크 구축 등에서 협력 지속할 것

 



한국 대표 통신사 KT, 북미 최대 이동통신사업자 버라이즌,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1위 삼성전자 3사가 힘을 합쳐

미국 최대 스포츠 이벤트에서 ‘5G’ 서비스성공적으로 선보였습니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버라이즌, 삼성전자와 함께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US뱅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 최대 스포츠 이벤트에서 5G 연결에 성공하고,

실시간 5G 서비스를 시연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번 시연은 한국의 5G 망(무선)미국의 5G 망(무선)

국제망(유선)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와 시범 단말을 사용했습니다.


로웰 맥아담(Lowell C. McAdam) 대표를 비롯한 버라이즌 관계자들은

미국에서 KT의 ‘옴니뷰’ 앱을 체했으며,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KT 관계자들은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버라이즌의 5G 가상 경기장을 체험했는데요.


이와 함께 KT 황창규 회장과 버라이즌 로웰 맥아담 대표 사이의

5G 국제 영상통화가 이뤄졌습니다. 5G 영상통화에서 황창규 회장은

양사의 협력을 통해 5G 기술이 한층 발전한 것을 축하하는 한편

5G 글로벌 생태계를 조기에 활성화시킬 것을 제안했습니다. 


한국-미국 사이에 이뤄진 5G 시연 성공

KT, 버라이즌, 삼성전자 3사가 지속적으로 협업한 결과물입니다.

3사는 세계 최초 5G 규격 제정(평창 5G), 5G 단말 및 시스템 기술개발, 

5G 시범망 구축 및 노하우 공유 등 5G와 관련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데요.


3사의 노력은 3GPP NSA(LTE-5G 호환) 국제표준

조기에 확정되도록 기여했으며,

향후 5G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 3사는 5G 상용화를 위한 최적의 기술개발과 함께

효율적인 네트워크 구축운용 기술개발,

5G 에지 컴퓨팅 서비스 개발 등에서 협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인데요.

올해 예정된 5G 국제 표준화도 협력할 계획입니다. 


KT 황창규 회장은 “앞으로 글로벌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와

협력으로 5G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5G 조기 상용화로 관련 산업을 활성화시키는 한편

5G 글로벌 생태계를 확대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버라이즌 로웰 맥아담 대표는 “KT, 삼성전자와 협업을 통해

미국 최대 스포츠 이벤트에서 5G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었다”며,

“마침내 우리는 5G를 현실로 만들었다”라고 말했는데요.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김영기 사장은

“한국과 미국의 선도 통신사업자와 협업하면서

5G 기술을 보다 일찍 검증할 수 있었다”며,

“이는 5G 상용화를 앞당기는 원동력이었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선제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5G가 조기에 안정적으로 상용화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스마트블로그 이용  Tip!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검색을 통해  최신 글로 확인해주세요. 또한,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문의는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KT CS 트위터(@kt_cs)로 멘션 남겨주시거나 114 고객센터 및 문자고객센터 또는 kt.com 고객센터 페이지로 문의해 주시면 신속히 도와드리겠습니다. [▶ kt.com 고객센터 바로가기]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