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 KT, 통신사 최초 QR코드 활용한 모바일 가상매장 ‘올레 QR샵’ 열어

▶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판의 QR코드 찍으면 바로 휴대폰 구입가능


업계 최초 페어프라이스(공정가격) 제도 도입 등 통신시장의 유통혁명을 이끌고 있는 KT(회장 이석채, www.kt.com)가 통신업계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모바일 가상매장인 ‘올레 QR샵’을 오픈했다고 28일(일) 밝혔다.

‘올레 QR샵’은 QR코드를 이용한 모바일 가상매장으로, 광고판에 게재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모바일페이지에 접속하여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고르고 가입할 수 있다.

고객이 ‘올레 QR샵’을 통해 휴대폰을 주문하면 전문 상담사가 연락하여 상세한 안내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하고 안심구매를 돕게 되며, 별도로 오프라인 매장에 방문할 필요 없이 원하는 배송지로 개통된 휴대폰을 받을 수 있다.

현재 강남역, 신촌역 등 4개 지하철역 스크린도어(Screen Door)에 국내 유일 4G 스마트폰인 HTC ‘EVO 4G+’를 구입할 수 있는 ‘올레 QR샵’을 오픈하였으며, 31일부터는 교대역 등 3개역 스크린도어에서도 팬택의 5인치 대화면 스마트폰 ‘베가 No5’를 구입할 수 있는 ‘올레 QR샵’을 체험해 볼 수 있다.

KT는 향후 ‘올레 QR샵’을 지하철광고뿐만 아니라 다양한 매체를 통해 그 적용범위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KT 개인Sales&CS본부 나석균 본부장은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휴대폰 정보확인과 구입을 할 수 있는 ’올레 QR샵’을 통해 고객들의 시간과 비용이 대폭 절감될 것으로 본다”며 “올레 매장 어디서나 ‘페어프라이스’를 보고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게 된 만큼, 이제 온/오프라인 등 다양한 채널에서 고객들에게 편익을 드릴 수 있는 유통구조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 사진설명 : KT는 통신사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모바일 가상매장인 ‘올레 QR샵’을 오픈했다. 사진은 서울 지하철 종로 3가역에서 HTC ‘EVO 4G+’를 구입할 수 있는 ‘올레 QR샵’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 QR코드

- ‘QR(Quick Response)코드’란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웹사이트로 연결되어 각종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는 정사각형의 격자무늬 패턴을 말한다. 기존의 바코드(1차원)가 숫자정보만 저장할 수 있었던 반면 매트릭스(2차원)형식의 QR코드에는 인터넷 주소(URL)나 사진 및 동영상 등 각종 정보를 모두 담을 수 있어 최근 기업의 가장 중요한 홍보, 마케팅 수단으로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